속보
VIP
통합검색

이혜원 "예전에 ♥안정환이 아깝다고 욕 많이 먹었다" 솔직 고백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629
  • 2022.05.28 14:33
  • 글자크기조절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전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남편과의 달달한 일상을 공유했다.

27일 이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정환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얼굴을 맞댄 채 카메라를 응시하는 안정환·이혜원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 모두 40대임이 믿기지 않는 큰 눈과 선명한 이목구비 등 수려한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혜원 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점점 두 분 닮아가시는 것 같다. 보기 좋다"고 댓글을 남겼고, 이혜원은 "예전에 안느(안정환 애칭)가 아깝다고 욕 많이 먹었는데 비슷해져 간다니. 이거 안느 보여줘야겠다"고 대댓글을 달아 웃음을 안겼다.

이에 다른 누리꾼은 "오히려 혜원씨 덕분에 안느님이 지금까지 온 것"이라며 "늘 밝은 에너지 받아 간다"고 이혜원을 격려했다.

한편, 1999년 미스코리아 휠라 출신인 이혜원은 2001년 안정환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이혜원은 최근 딸 리원 양의 미국 명문 사립대인 뉴욕대학교(NYU) 합격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