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유 '어깨빵' 친 뒤 "메이크업 해주겠다" 황당 제안...비난 폭주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362
  • 2022.05.28 14:5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6일(현지 시간) 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 사진=칸 영화제 유튜브 캡처, 마리아트래블 인스타그램 캡처
지난 26일(현지 시간) 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 사진=칸 영화제 유튜브 캡처, 마리아트래블 인스타그램 캡처
프랑스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가 이른바 '어깨빵' 논란이 불거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가 아이유에게 황당한 제안을 해 누리꾼들로부터 비난받고 있다.

28일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은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아이유에게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올렸다.

/사진=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마리아 트래블 인스타그램 캡처

그가 보낸 DM에는 "어제 레드카펫에서 있었던 일 정말 미안하다"며 "너를 밀려는 의도가 아니었다. 보안요원이 더 빨리 가라고 해서 실수로 벌어진 일이다. 나는 널 밀친 걸 몰랐다"는 해명이 담겼다.

이어 "정말로 사과하고 싶다. 그리고 네가 나에게 메이크업을 받길 제안하고 싶다"며 "나는 메이크업 아티스트라 칸 영화제에 왔다. 메시지를 보면 대답해 달라"고 덧붙였다.

마리아 트래블은 아이유에게 사과하고자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이나,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아이유를 본인 홍보에 이용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 영상=칸 영화제 유튜브 캡처
지난 26일(현지 시간) 칸 국제 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아이유의 어깨를 치고 지나간 프랑스 뷰티 인플루언서 마리아 트래블 / 영상=칸 영화제 유튜브 캡처

한 누리꾼은 "영상을 보면 치고 간 걸 절대 모를 수 없다"며 "마리아 트래블이 실수라고 했는데, 유럽과 북미에서는 옷깃만 스쳐도 'Excuse me, Sorry'(실례합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는 문화가 있다. 먼 거리에서 촬영된 장면을 보면 주변 공간이 좁지도 않았다. 일부러 아이유 뒤쪽으로 가서 어깨를 친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누리꾼들도 "미안하면 사과만 해야지 왜 자신에게 메이크업을 받으라고 하는 거냐", "사과해야 하는 사람이 아이유에게 답장을 요구하는 행위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며 비판했다.

한편, 아이유는 영화 '브로커'가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면서 레드카펫을 밟게 됐다. 그는 이같은 논란에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