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초남' 반 다이크, 맨날 웃는 피르미누도 펑펑... 준우승 아픔 '상상이상'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9 13: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실패 이후 아쉬움을 드러내는 버질 반 다이크. /사진=AFPBBNews=뉴스1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실패 이후 아쉬움을 드러내는 버질 반 다이크. /사진=AFPBBNews=뉴스1
잉글랜드 리버풀 선수들이 눈물을 훔쳤다.

리버풀은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스페인 강호 레알 마드리드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잉글랜드 FA컵 카라바오컵(리그컵)에 이어 UCL 우승을 노렸지만, 레알이라는 마지막 벽을 넘지 못했다. 앞서 리버풀은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에 밀려 리그 준우승에 그쳤다. 올 시즌 국내 컵 대회 '더블 우승'으로 만족해야 했다.

경기 후 리버풀 선수들은 '펑펑' 눈물을 흘렸다. 경기장 안팎에서 철벽같은 모습을 보여주었던 '마초남' 버질 반 다이크(31)는 유니폼을 뒤집어쓰고 슬퍼했다. 맨날 미소를 머금고 다니던 리버풀 공격수 로베르토 피르미누(31)의 얼굴에도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혔다. 준우승 아픔이 상상이상이었던 것처럼 보인다.

그만큼 리버풀 입장에서는 아쉬운 한 판이었다. 경기를 압도하고도 우승을 놓쳤다. 이날 리버풀은 무려 24개의 슈팅을 날렸다. 유효슈팅은 9개. 반면 레알의 슈팅은 4개, 유효슈팅은 2개뿐이었다. 우세한 상황에서도 골을 넣지 못한 리버풀은 오히려 후반 14분 레알 공격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22)에게 결승골을 내줘 무릎을 꿇었다.

무엇보다 레알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30)의 활약이 대단했다. 이날 9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리버풀 공격을 차단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쿠르투아에게 평점 9.3을 부여했다.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이었다.

리버풀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0-1로 패하고 우승을 내줬다. 로베르토 피르미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리버풀은 유럽챔피언스리그 결승에서 레알 마드리드에 0-1로 패하고 우승을 내줬다. 로베르토 피르미누(오른쪽). /사진=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생각보다 춥지 않은 D램 겨울… 삼성·SK하이닉스 깜짝 실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