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 정부 첫 한일경제인회의…"한일 관계 개선·협력 기대"

머니투데이
  • 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30 15: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54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이 단장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최민경 기자
제54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이 단장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최민경 기자
한일 간 대규모 경제인 회의인 한일경제인회의가 한국과 일본의 새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열렸다.

삼성전자와 롯데그룹, 미쓰비시상사 등 한일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 260여명은 30일 제54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한일, 경제연계의 새로운 스테이지'를 주제로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행사는 서울과 도쿄를 연결해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양국 경제인은 1969년 제1회 회의 이후 정치적 갈등, 경제위기, 자연재해 등 수많은 어려움에도 교류의 등불을 지켜나간다는 신념으로 한 번도 중단하는 일 없이 매년 회의를 개최해왔다.

한국 측 단장인 김 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삼양홀딩스 회장)은 개회식에서 "현재 한일 양국이 공통적으로 직면하고 있는 고령화, 저출산 문제와 탈탄소 등 새로운 과제는 엄중하고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며 "한국과 일본의 미래 번영을 위해서는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지금 바로 손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는 서로 간 더 깊어진 신뢰를 바탕으로 무역, 산업, 투자, 금융, 관광 등 모든 분야에서 우리가 앞장서야 한다"면서 "장기적 관점에서 '한일 양국의 경제공동체'를 깊이 염두에 두면서 눈에 보이고, 손에 잡히며 마음으로 느껴지는 협력부터 해나가자"고 덧붙였다.

일본 측 단장인 사사키 미키오 일한경제협회 회장(미쓰비시상사 전 회장)은 "한일 경제인들은 교류를 돈독히 하고, 신뢰를 쌓으며 세계를 무대로 큰 성과를 거두어 왔다"며 "정부 간 대화가 진전돼 경제인들이 안심하고 자유롭게 경제활동을 할 수 있게 되기를 크게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사키 회장은 "양국의 경제 교류 확대와 협업은 기업과 경제계의 경쟁력을 높이고 발전의 원동력이 될 뿐만 아니라 양국 간 결속을 더욱 강하게 한다"며 "갈등을 극복하고, 서로 협력하며 지혜를 모으고,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성과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를 대표해서 참석한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내빈축사에서 핵심품목의 공급망 안정화 협력, 기후변화에 대응한 그린 에너지 분야 협력 등 미래지향적인 한일경제협력의 방향을 제시했다.

도쿄 회의장에 참석한 강창일 주일한국대사는 "한일은 시장경제 및 자유무역체제에 대한 공통된 이해를 가지고 있으며 세계경제발전과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할 이웃"이라며 "탄소중립 실현·저출산 고령화 대응·포스트 코로나 등을 위해 앞으로도 양국 간 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30 세계박람회의 부산 개최에 대해서도 양국 경제인들의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한국 측에서는 김 윤 회장을 단장으로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류진 풍산그룹 회장, 손봉락 TCC스틸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이휘령 세아제강 부회장, 전중선 포스코홀딩스 사장, 주일한국기업 등 163명이 참가했다.

일본기업 대표로는 사사키 회장, 이와타 가즈치카 경제산업대신정무관, 코지 아키요시 아사히홀딩스 회장, 이와타 케이이치 스마토모화학 사장, 우에다 카츠히로 오오가키정공 회장, 주한일본기업 등 116명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융위기보다 더 해"… 韓증시 최저치 릴레이에 개미 '어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