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급 무더위에 '자주 에어' 5월 매출 168%↑

머니투데이
  • 정인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31 10: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올해 역대급 무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냉감소재 제품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는 5월 한달 간 자주 에어(JAJU AIR)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68%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보통 냉감 제품 판매량은 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6월부터 증가하는데 올해는 예년보다 3주 가량 빠르다.

자주 에어는 흡습, 속건, 통기성, 냉감 등이 우수한 소재를 사용해 산뜻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유지시켜주는 제품이다. 기존 '접촉냉감 시리즈'를 업그레이드했다.

자주는 여름 침구와 라운지웨어, 속옷 위주로 구성됐던 접촉냉감 시리즈에서 티셔츠, 원피스, 레깅스 등 남녀 의류와 파자마, 속옷의 카테고리를 본격적으로 확장해 자주 에어를 선보였다. 기존 인기 제품인 이불, 메모리폼 베개, 브라캐미솔 등은 기능성을 향상하고 색상과 패턴 등을 추가했다.

자주 에어 중 가장 반응이 좋은 제품은 '남녀 코튼 반팔 티셔츠'다. 부드러운 면 소재에 흡습속건 기능을 더했다.건조시간이 오래 걸리는 기존 면의 단점과 흡수성이 떨어지는 합성 섬유의 단점을 보완해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건조시켜준다.

이 외에도 다양한 스타일의 파자마 세트와 골프나 테니스 등 야외 운동 시 활용하기 좋은 액티브 티셔츠, 조거 팬츠, 레깅스, 반바지 등을 냉감 소재로 새롭게 구성했다.

자주의 여름 대표 상품인 냉감 차렵이불과 패드, 메모리폼베개도 판매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시원하다고 느끼는 수준인 접촉냉감지수(Q-MAX) 0.15 이상의 원단으로 제작해 피부 표면온도를 낮춘다. 5월 한달 간 자주 에어 냉감 메모리폼베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증가했다. 안고 자는 것만으로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는 동물 모양의 냉감 쿠션은 전년비 358% 매출이 신장했다.

자주는 5월부터 냉감 제품 판매량이 급격히 늘고 있는 만큼 관련 기획전도 앞당겨 진행한다. 다음달 1일까지 냉감 패션 제품과 파자마를 균일가에 판매하고, 다음달 8일까지 자주 에어 침구류와 반려동물용 방석, 거실화 등의 라이프스타일 냉감 제품을 20% 할인 판매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자주 관계자는 "자주의 냉감 제품은 2019년 출시 이래 브랜드의 독보적인 여름 베스트셀러 제품으로 자리잡았을 만큼 인기"라면서 "올해는 기능성을 강화하고 카테고리를 대폭 확장한 만큼 더욱 좋은 반응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콧대 높던 서초도 "1억 네고 가능"…노원엔 4억대 매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