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두산퓨얼셀, 청정수소 연료전지 전환 '초격차' 기술 도전장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91
  • 2022.06.03 13: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왼쪽부터 이병수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제후석 두산퓨얼셀 부사장, 박영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단장 /사진=두산퓨얼셀
왼쪽부터 이병수 삼성물산 건설부문 부사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제후석 두산퓨얼셀 부사장, 박영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연구단장 /사진=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이 청정수소 연료전지 개발을 위해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두산퓨얼셀은 3일 서울 중구 두산타워에서 한국남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등과 '청정수소 연료전지 개발·전환'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청정수소 인증제, 청정수소발전의무화제(CHPS) 등 국내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료전지 연계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개술 개발 △기존 수소연료전지 블루·그린수소연료전지로 전환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사업 공동협력 및 사업화 등이 담겼다.

수소는 생산방법에 따라 크게 그레이·블루·그린수소로 나뉜다. 그레이수소는 현재 생산되는 수소의 약 96%를 차지하며 주로 천연가스를 개질해 생산한다. 석유화학 관련 회사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부생수소도 그레이수소다. 여기에 CCU 기술을 활용하면 블루수소로 인정받는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에서 나오는 전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하는 그린수소는 생산 단가가 높기 때문에 이산화탄소가 거의 배출되지 않으면서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생산할 수 있는 블루수소가 최근 주목받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에너지연과 연료전지 연계 CCU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한국남부발전과 해당 기술을 적용한 블루수소 연료전지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실증이 끝나면 한국남부발전과 협력해 기존에 설치했던 수소연료전지를 블루수소 연료전지로 교체해 청정수소로의 전환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두산퓨얼셀은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사업에도 참여한다. 암모니아는 수소보다 상대적으로 온도가 높은 영하 33도에서 액화되는 데다 부피도 수소보다 작아 1.5배 더 많은 양을 운송할 수 있다. 암모니아는 에너지 밀도도 높아 액화수소(영하 253도)보다 효율성과 경제성이 높다고 평가받는다.

이번 협약으로 두산퓨얼셀은 암모니아 연료전지를 개발하고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해외에서 암모니아를 도입할 계획이다. 한국남부발전은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 부지 제공 등을 지원한다.

정형락 두산퓨얼셀 사장은 "이번 MOU를 통해 정부의 청정수소 정책에 부응하고 초격차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청정수소 연료전지로의 전환을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터·우영우' 1위 난리더니…홍콩인들 "격리돼도 한국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