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보아, 선입견을 깨부수며 성장하는 우직한 노력파

머니투데이
  • 최재욱 기자 ize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6 13: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군검사 도베르만'서 호연으로 '제2의 연기인생' 스타트

사진제공=키이스트
사진제공=키이스트
외모가 평균 이상으로 아름다운 배우가 연기로 인정받는 건 낙타가 바늘구멍을 통과하는 것만큼 매우 어려운 일이다. 아무리 좋은 연기를 펼친다 할지라도 대부분의 사람들은 연기보다 외적인 아름다움에 초점을 두고 작품을 보곤 한다. 밤을 새워 고민한 감정의 디테일이 담긴 표정, 대사, 리액션보다 피사체로서의 아름다움이 더욱 시선을 끌기 마련이다.


그러므로 스타에 머물지 않고 진짜 좋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소망이 있다면 누구보다 더 많이 연습하고 노력해야 한다. 처음엔 예쁜 외모만 갖고 있던 스타가 인생의 희로애락을 담는 진정한 배우가 됐다는 걸 깨닫는 순간 대중들은 엄청난 희열을 느끼곤 한다.


배우 조보아가 바로 이런 경우다. 처음에 인형처럼 예쁜 외모와 사랑스러운 분위기로 데뷔작 '닥치고 꽃미남밴드'부터 주연으로 화려하게 데뷔를 했지만 배우로서 성장 속도는 더뎠다. 주연에서 조연으로 내려와 3번, 서브여주, 여주인공 한 단계씩 올라가며 성실함으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아왔다. 지난 봄 끝난 tvN 월화 드라마 ‘군검사 도베르만’으로 이제 연기력까지 인정받으며 배우로서 무게감까지 갖추게 됐다.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조보아에 대한 생각이 ‘예쁜 애’에서 '드라마 한편을 충분히 이끌어갈 수 있는 확실한 주인공감'으로 바뀌었다. 그만큼 ‘군검사 도베르만’은 조보아 연기 인생에서 ‘만년 기대주’를 벗어나 ‘배우’로 인정받게 한 분기점 같은 작품이 됐다.


사진제공=키이스트
사진제공=키이스트


‘군검사 도베르만’을 보다보면 조보아가 얼마나 어금니를 꽉 깨물고 혼신의 힘을 다해 연기했는지 알 수 있다. 사실 조보아가 연기한 차우인은 현실보다 만화에서나 볼 법한 캐릭터.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군검사가 돼 복수의 큰 그림을 그린 차우인은 주먹으로 해결해야 할 결정적인 순간이 오면 빨간 가발을 쓰고 직접 출동해 여러 남자를 제압하는 슈퍼우먼이다. 복수의 화신, 카리스마 군검사, 액션퀸 등 차우인의 다양한 얼굴들을 이질감 없게 매력적으로 소화해내 시청자들에게 자신의 진가를 확인시켰다. 자신이 연기에 얼마나 진심이고 좋은 배우가 되고 싶은지를 확실히 알게 해주었다.


사실 기자도 조보아에 대한 선입견이 있었던 걸 부인할 수 없다. 유복하면서도 화목한 가정에서 사랑을 듬뿍 받고 자라나 근심과 걱정 하나도 모를 것 같은 러블리한 소녀. 거기에 얼굴도 예뻐 모든 사람들의 눈길과 관심을 받는 운명까지 태어났으니 아쉬울 게 전혀 없어 보였다. 천성도 해맑고 밝아 주위에 있는 사람들을 모두 즐겁게 해주는 스타일. 함께 일한 대부분의 스태프들은 조보아를 배우가 아닌 가족으로 대하고 아끼고 사랑한다. 그러니 조보아의 얼굴에서 음지의 복합 다단한 감정을 끌어내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조보아가 ‘군검사 도베르만’에 캐스팅됐을 때 기대보다 우려를 표한 사람이 많았던 건 사실이다. ‘구미호뎐’에서 연기력이 일취월장했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복수심 하나로 군검사가 된 카리스마 넘치는 차우인 역할은 도무지 안 맞는 옷처럼 보였다. 차우인은 원대한 복수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사냥개가 될 도배만(안보현)을 끌어들여 본격화하는 지극히 드라마에서나 나올 법한 인물. 여기에 싸움도 잘하고 법정에서도 유능한 엄청난 능력을 지닌 말 그대로 ‘원더우먼’이다. 온몸에서 러블리함이 뿜어져 나오는 조보아가 과연 어울릴까 하는 의문이 들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사진제공=키이스트
사진제공=키이스트


그러나 배우는 역시 겉만 보고 판단할 수 없는 일이었다. 조보아는 자신을 완전히 지우고 차우인 그 자체가 돼 있었다. 주위를 항상 밝게 밝혀줄 것 같은 미소는 사라지고 처절한 악과 깡만 가득했다. 절대 못 고칠 것 같았던 선천적인 애교 넘치는 말투도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법정을 장악하는 카리스마 군 검사만 존재했다. ‘구미호뎐’ 이후 1년 반을 쉬며 배우로서 한 단계 자신을 올려줄 작품을 기다리며 와신상담한 보람이 있었던 것이다. 준비된 자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는 말처럼 조보아는 준비돼 있었고 자신에게 온 기회를 확실히 잡았다.


조보아는 이제 데뷔 10년차를 맞았다. ‘군검사 도베르만’을 통해 알게 된 건 아직도 대중이 조보아의 본모습을 모른다는 사실이다. 모든 걸 다 가진 듯한 러블리한 소녀의 이미지는 선입견, 편견에 불과하다. 늘 웃고 있어 항상 행복해 보이던 조보아의 내면에도 결핍은 분명 존재했다. 연기에 대한 순수한 열정, 배우로서 인정받고 싶은 간절한 열망, 아무리 노력해도 쉽게 채워지지 않는 갈증. 어떤 이들은 인정을 받지 못하면 남을 시기 질투하고 자신을 알아주지 않는 세상에 대한 원망이 쌓였겠지만 천성이 고운 조보아는 우직하게 초심을 되새기며 노력했다. 남들이 대본 한 번 볼 때 열 번 더 보고 연습을 멈추지 않았다. 그런 노력이 빛을 드디어 발한 것이다. 소박해보이던 조보아의 배우로서의 공간이 엄청나게 커진 느낌이다.


사진제공=키이스트
사진제공=키이스트


어떻게 ‘군검사 도베르만’ 한 작품으로 모든 걸 판단할 수 있느냐는 의문을 제기할 수 있다는 걸 안다. 그러나 데뷔할 때부터 현재까지 조보아의 성장을 지켜보온 기자에겐 믿음이 있다. 한 작품 한 작품 늘 최선을 다하며 자신의 한계를 넘어서며 성장해왔기에 어떤 어려운 미션이 주어져도 더 잘 해결해낼 걸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주위를 놀라게 할지 벌써부터 기대된다.


데뷔 10년차를 맞은 ‘배우 조보아’는 어쩌면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앞으로 그가 그려나갈 연기인생은 한 가지 색깔이 아닌 다채로운 색깔이 오가는 흥미진진한 여정이 되지 않을까 싶다. 넘치는 열정으로 인해 생긴 결핍을 동력삼아 빈 공간을 채워가며 성장해가는 조보아의 모습을 지켜보는 건 대중에게 큰 즐거움이 될 듯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단기' 금리차 줄고 '변동·고정' 금리 역전…"불황 경고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