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TS·오겜 열풍에…막걸리 찾는 미국인도 늘었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8 08:24
  • 글자크기조절

작년 막걸리 수출 1570만달러, 전년比 27.6%↑… 올해 1분기도 11% 수출 늘어

BTS·오겜 열풍에…막걸리 찾는 미국인도 늘었다
방탄소년단(BTS) 등 세계 내 한류 인기가 높아지며 막걸리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지난해와 올해 막걸리 수출이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로 늘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유산균을 함유한 막걸리의 장점도 부각된 것으로 분석된다.

7일 관세청과 주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막걸리 수출액(확정치)이 1570만2000달러(약 196억6000만원)로 전년보다 27.6% 증가했다. 올해 1분기 막걸리 수출액도 424만8000달러(약 53억2000만원)로 전년 동기보다 11.0% 늘었다. 2020년 막걸리 수출액이 1230만9000달러(약 154억1000만원)으로 전년보다 1.3% 증가한 데 그친 것과 비교된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국순당 (6,920원 ▲50 +0.73%)의 지난해와 올해 1분기 막걸리 수출금액은 117억원, 41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7%, 62%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국순당이 2020년 4월 출시해 다음 달인 5월 미국에 첫 수출을 시작한 '1000억 프리바이오 막걸리'는 지난해 연간 수출액 100만달러(약 12억5000만원)를 돌파하기도 했다.

1000억프리바이오막걸리' 수출용 제품/사진= 국순당
1000억프리바이오막걸리' 수출용 제품/사진= 국순당
'느린마을 늘봄막걸리', '산사춘' 등을 수출하는 배상면주가의 지난해 수출액도 전년 대비 274% 급증했다. 주요 수출국이 미국, 캐나다, 태국, 홍콩, 호주인데 특히 미국에서 판매가 신장됐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는 방탄소년단을 필두로 한 K-팝과 '오징어게임', '기생충' 같은 K-콘텐츠 등으로 인한 한류 열풍 확산 덕분으로 풀이된다. 2009년 한류 열풍이 일면서 일본 등에서 한때 막걸리 인기가 높아졌다가 잦아든 적이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열풍이 불고 있는 K-팝 등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우리나라 전통주로도 옮겨가면서 막걸리가 현지인들에게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선 막걸리 수출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본다. 배상면주가 관계자는 "K-문화의 영향력이 계속 유지되고 엔데믹에 따른 술자리 증가가 예상돼 해외 막걸리 시장이 커질 것"이라며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일본시장으로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공공임대도 불안" 대구 뒤집은 '그 사건', 전국으로 번지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