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탁은 눈물까지 글썽…故송해가 후배들에게 건넨 '따뜻한 말'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9,177
  • 2022.06.08 13:32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영탁 해보세요, 영탁!"

무명 가수의 이름을 널리 알려주고 싶었던 송해는 관객들에게 큰 소리로 외쳤다.

가수 영탁은 무명 시절이던 2017년 KBS2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자신을 홍보해준 송해에게 최근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영탁은 지난달 20일 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에서 "신인가수 한 번 더 알리려고 제 이름을 관중들에게 외치게 하셨던 그 마음이 감격스러웠다. 저를 각인시키려고 하시는 모습이 감동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니가 왜 거기서 나와'로 다시 '전국노래자랑' 무대에 섰다. 송해 선생님이 제 이름을 부르시더니 '니가 왜 거기서 나와'라고 하셨다"며 "관중들에게 제 노래 제목을 한 번 더 말씀해주고 싶으셨던 것 같다. 저와 계속 눈맞춤도 해주셨다. 다시 생각해도 뭉클하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사진=KBS2 '팬심자랑대회 주접이 풍년'
가수 김혜연도 송해의 든든한 지지를 받았다. 그는 지난 3월19일 방송된 IHQ '은밀한 뉴스룸'에서 "제가 스무살 쯤이었으니까 송해 선생님은 환갑 좀 넘으셨을 때인 것 같다"며 "출연자에게 한마디씩 해주시더라. 제게 해주신 말은 정말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당시 송해는 김혜연에게 "넌 노래 진짜 잘해. 나중에 이 무대에서 꼭 만날 것 같아"라고 응원했다고. 김혜연은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제게는 보물 같은 말씀으로 힘을 주셨다. 늘 마음에 같이 계시는 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IHQ '은밀한 뉴스룸'
/사진=IHQ '은밀한 뉴스룸'
방송인 조영구도 "1991년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해 조용필의 '모나리자'를 불러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러자 송해는 "우리 영구가 이렇게 잘 되다니. 전국노래자랑의 자랑이야"라며 진심으로 함께 기뻐했다고.

송해는 트로트 신동 홍잠언을 자신의 손자라고 소개하며 공개 응원하기도 했다. 홍잠언은 "송해 선생님은 친할아버지 같다. 긴장도 풀어주고 응원도 해주신다. 신기하게 그날은 노래가 잘 된다"며 "항상 노래도 잘하면서 착하고 건강하라고 말씀해주셔서 감사하다. MC를 250세까지 해주시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사진=IHQ '은밀한 뉴스룸'
/사진=IHQ '은밀한 뉴스룸'
코미디언 서승만은 2018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송해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그는 "아는 동생이 급하게 전화를 걸어왔다. 본인 아버지가 얼마 못 사실 것 같은데, 평생 소원이 송해 선생님과 통화하는 거라더라"고 말했다.

이어 "송해 선생님은 존경하는 대선배님이시지만 활동 무대가 달랐다. 만나면 인사 드리지만 개인적인 친분은 없었다"며 "하지만 동생의 효심에 부탁을 안 들어줄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당시 서승만은 코미디언협회장 엄영수(개명 전 엄용수)를 통해 부탁을 했지만 "임종 앞 둔 분과 통화하는 건 좀 그렇다"며 거절을 당했다고 한다. 그러나 송해는 며칠 뒤 마음을 바꿔 동생의 아버지에게 직접 전화를 걸었다.

서승만은 "미안한 마음에 전화하셨다더라. 그분은 마음 편하게 돌아가셨다. 송해 선생님께 진짜 감사하다. 150세까지 건강하시길 바란다"며 머리 숙여 인사를 해 뭉클함을 안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서승만TV'
/사진=유튜브 채널 '서승만TV'
한편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자택에서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대병원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희극인장으로 치러진다.

1927년 황해도 재령에서 태어난 송해는 1951년 한국전쟁 당시 피난 대열에 섞여 부산으로 내려왔다. 1955년 '창공악극단'으로 데뷔했고, 1988년부터 KBS1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맡아 34년간 1000만명이 넘는 사람을 만나며 '일요일의 남자'라는 수식어도 얻었다. 지난달에는 기네스 '최고령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 진행자'(Oldest TV music talent show host) 부문에 세계 기록으로 등재됐다.

하지만 올해 들어 건강 상태가 안 좋아졌다. 송해는 지난 1월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고, 3월에는 코로나19에 감염돼 휴식기를 가졌다. 지난달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하면서 출연 중이던 '전국노래자랑'에 하차 의사를 전했다.

송해의 유족으로는 두 딸이 있다. 60년을 해로한 아내 석옥이씨는 2018년 지병으로 사망했고, 아들은 1994년 교통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증거금 33조원…올해 IPO 최대치 경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