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비건 화장품은 스타트업의 블루오션...무심코 먹는 립밤부터 바꿨죠"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14 18:30
  • 글자크기조절

윤혜원 코스모블라썸 대표 "여대생의 불편 해소한 클립 립밤, 캐릭터 마케팅으로 차별화"

캠퍼스블라썸의 20대 여대생을 타깃으로 만든 클립형 마카롱 립밤/사진제공=코스모블라썸
캠퍼스블라썸의 20대 여대생을 타깃으로 만든 클립형 마카롱 립밤/사진제공=코스모블라썸
착한소비 열풍을 타고 MZ세대를 중심으로 비건(Vegan) 화장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잇츠한불 등 주요 뷰티 기업들이 비건 제품을 강화하고 있고, 올리브영, 세포라와 같은 소비 매장들도 비건 뷰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비건 화장품은 제조, 가공 과정에서 동물 실험을 하지 않고,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는 화장품이다. 화장품 업체들은 그동안 동물성 색소가 사용되던 색조화장품에 식물성 성분을 적용해 제품을 개발한 뒤 미국, 유럽의 비건 인증 마크 획득에 힘쓰고 있다.

2020년 10월 설립된 비건 뷰티 스타트업 코스모블라썸은 20대 여대생을 타깃으로 한 캠퍼스블라썸 브랜드로 승부를 걸고 있다. 여대생들이 많이 사용하는 립밤 등 화장품 품목을 비건 제품으로 개발하는 것은 물론 평소 불만으로 지적됐던 화장품 케이스 기능을 개선하고, 동물 캐릭터를 활용한 마케팅으로 친근감을 높였다.

코스모블라썸을 설립한 윤혜원 대표는 아모레퍼시픽, 에스티로더, 로레알코리아에서 20여년간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한 화장품 전문가다. 윤 대표는 창업 전 화장품 플랫폼 씨티케이로 자리를 옮겨 미국 비건 화장품 타르트(TARTE) 제품 개발과 친환경 용기 개발 등의 경험을 쌓았다.


윤혜원 코스모블라썸 대표
윤혜원 코스모블라썸 대표


무심코 먹는 립밤, 불편함을 개선하는 아이디어로 승부


윤혜원 대표가 화장품 대기업의 임원을 마다하고 창업을 결심한 것은 비건 화장품의 성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는 "기존 화장품 대기업들은 비건 브랜드를 키우기 쉽지 않다.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는 기존 브랜드들을 부정하게 되는 역효과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라며 "비건 화장품이야말로 스타트업이 진출할 수 있는 블루오션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윤 대표는 2018년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학생들과 MZ(밀레니얼+Z세대)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구하다 지난해 1월 선보인 첫 제품 '마카롱 립밤'의 아이디어를 얻었다.

윤 대표는 "하루에 몇번씩 바르면서 무심코 먹게되는 립밤부터 안전하게 만들고 싶었다"며 "MZ세대는 3명 중 1명이 간혈적 채식을 할만큼 동물과 환경보호에 관심이 높아 비건 립밤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스타트업들이 화장품 ODM(제조자개발생산)기업에 개발을 의뢰하지만, 화장품 기업 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식물성 성분의 배합 비율을 직접 연구해 제품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카롱 립밤은 마카롱을 닮은 휴대 간편한 클립형 용기에 담겨 있다. 가방, 옷, 모자에 마카롱 립밤을 꽂아 언제든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마카롱 립밤을 비롯한 코스모블라썸의 전 제품은 미국 국제동물보호단체 페타(PETA)의 비건 인증도 획득했다.


세포라가 뽑은 넥스트 K-뷰티 선정...미키마우스 협업 제품 출시 예정


캠퍼스블라썸은 마카롱 립밤을 시작으로 '선밤 자외선 차단제', '톤업 컨실러'로 클립형 용기 제품 라인을 확대했다. 톤업 선크림, 비건 토너패드도 출시했다. 특히 화장품 원료 뿐만 아니라 용기 소재와 포장 박스도 친환경 제품으로 만들고 있다. 배송 박스에는 옥수수로 만든 생분해성 포장 완충제를 사용하고, 패드는 생분해 순면패드를 사용한다.

윤 대표는 "화장품 용기는 재활용이 어려워 일명 '예쁜 쓰레기'라는 꼬리표가 붙어 다닌다"며 "비건 화장품 개발과 함께 분리 배출이 쉬운 스틱 등 친환경 용기 개발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톡톡 튀는 아이디어에 글로벌 유통업체들도 관심을 나타냈다. 캠퍼스블라썸은 지난해 세포라가 패션 매거진 마리끌레르와 육성하는 '넥스트 K-뷰티' 프로젝트에 선정됐고, 미국 아마존과 일본 크라우드 펀딩사이트 마쿠아케를 통한 해외진출에도 성공했다.

캠퍼스블라썸은 브랜드 친근감을 높이기 위해 동물 캐릭터를 활용한 컬래보레이션 제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첫 협업 캐릭터는 카카오톡 이모티콘으로 유명한 토끼 푸루다. 두번째 캘래보레이션 제품으로 디즈니 미키마우스와 협업한 '톤업밤'을 출시할 예정이다.

윤 대표는 "마우스(쥐)는 동물실험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동물로, 미키마우스 IP를 활용해 6월과 9월 협업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2024년 남성전용 비건 스킨케어 라인 '블라썸맨' 등을 출시해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캠퍼스블라썸이 토끼 캐릭터 푸루와 컬래보레이션한 마카롱 선밤
캠퍼스블라썸이 토끼 캐릭터 푸루와 컬래보레이션한 마카롱 선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