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몸값 25% 낮춰도 외면"...벤처투자 위축에 프리IPO 찬바람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0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출처=업계
/출처=업계
"프리 IPO(상장 전 지분투자) 시장은 개점휴업 상태입니다. 콧대 높았던 스타트업도 고점 대비 25% 낮은 기업가치로 프리 IPO를 추진하고 있지만 위축된 투자심리에 꽉 막혔습니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와 증시 불안 등으로 벤처투자시장이 크게 위축되면서 프리 IPO를 철회하거나 보류하는 벤처·스타트업이 잇따르고 있다. 엑시트(투자금 회수)를 가시화해야 하는 시점에서 프리 IPO 투자유치를 추진했지만 차가운 시장 반응에 한발 물러서는 모습이다.

인공지능(AI) 기반 신약개발 회사인 온코크로스는 지난달 13일 70억원 규모의 프리 IPO를 철회했다. 지난달 4일 프리 IPO를 모집하겠다고 밝힌 지 열흘만이다. 온코크로스는 프리 IPO를 철회하면서 "최근 주식시장 급락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공모를 철회하기로 결정했다"며 "공모 일정도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화장품 업체 지피클럽도 사실상 프리 IPO가 무산됐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2000억원 규모의 프리 IPO를 준비했지만 올해 초 테이블에 앉았던 투자자들과의 협상이 결렬된 이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한 벤처캐피털(VC) 관계자는 "코로나19(COVID-19)와 한·중 외교 갈등 등 악재도 있었지만 결국 발목을 잡은 건 높은 기업가치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유치를 위해 몸값을 낮추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지만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이마저도 여의치 않은 분위기다. 최근 프리 IPO를 검토한 한 스타트업 관계는 "원래 같으면 기업가치 1000억원을 인정 받았겠지만 시장 상황을 고려해 700억~800억원 수준으로 기업가치를 낮춰 검토했다"며 "그러나 지분 희석 등 기존 투자자와의 이해 충돌이 우려돼 결국 보류했다"고 말했다.

위축된 투자심리는 통계만 봐도 알 수 있다. 올해 2분기 프리 IPO 성사 건수는 9건, 지난해 2분기 성사 건수는 10건으로 크게 차이나지 않는다. 그러나 규모 면에서 크게 차이난다. 올해 2분기 프리 IPO를 통해 조달한 금액은 총 2214억원으로 지난해 2분기(8753억원)의 4분의 1 수준이다.

조달금액 1000억원 이상 대형 프리 IPO 딜도 사라졌다. 바이오팜솔루션즈가 조달한 750억원이 가장 크다. 반면 지난해 2분기 △티맵모빌리티(4000억원) △지아이이노베이션 비상장 (19,000원 0.00%)(1603억원) △KTB네트워크(1540억원) 등 대형 딜이 잇따라 성사됐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그동안 기업가치가 가파르게 오른 만큼 한동안 조정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엑시트를 해야하는 투자자 입장에서도 고통스러운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물타고 물타다 "더는 못 버텨"…주식계좌 돈 빼 떠난 개미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