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근, 러군 2명 사살…초현실적 모습" 의용군 팀원 폭풍 칭찬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429
  • 2022.06.18 1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지난달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지난달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유튜버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활동할 당시의 활약에 대한 생생한 증언이 나왔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활동한 바이킹(Viking)은 지난 17일 전쟁 이야기를 다루는 인스타그램 'battles.and.beers'를 통해 이 전 대위의 활약상을 소개했다.

바이킹은 "지난 3월13~15일 이르핀에서 가장 다사다난했던 임무는 전설적인 ROKSEAL(이근 전 대위)이 이끄는 부대에 배치됐을 때"라고 운을 뗐다.

그는 "우리는 집결지로 차를 몰고 가서 임무를 받은 뒤 도시를 통과해 러시아군을 기습했다"며 "(작전 전) 브리핑에 의하면 간단한 임무였지만 민간인이 가득한 동네를 지나는 건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작전 중 한 주민이 우리에게 달려와 러시아군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줬고 (러시아군을 피해) 건물 밀집지를 지나갈 수 있도록 도와줬다"며 "우리의 작전을 수월하게 해주고자 목숨을 건 이 주민이 진정한 영웅"이라고 전했다.

바이킹은 이 전 대위가 직접 러시아군을 사살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바이킹은 "한 집에 도착했을 때 건물 반대편에서 (러시아군의) 장갑차 엔진 소리를 들었다"며 "사수들은 유리한 지점을 찾기 위해 건물 위층으로 달려갔지만 발각돼 총을 맞는 등 위기에 처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때 이근 전 대위가 장갑차를 호위하는 2명의 보병을 처리했다"며 "이로 인해 장갑차 조종수가 혼란스러웠는지 도로 한가운데서 유턴해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또 바이킹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 전 대위가 냉정하게 상황을 통제했다고 전했다. 바이킹은 "이근 전 대위는 차분한 태도로 명료하고 직설적인 명령을 내렸다"며 "팀 전체를 지휘하는 프로답게 정말 초현실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칭찬했다.

한편 서울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14일 이 전 대위를 여권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 여권법을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 등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전 집값 떨어진다 했는데 급등… 부동산원 전망 재개 '시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