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영실 "남편, 아들이 당한 교통사고-보이스피싱도 숨겨…처참"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5,907
  • 2022.06.19 0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N 캡처
/사진=MBN 캡처
방송인 오영실이 말 없는 의사 남편의 답답함을 토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오영실은 "남편은 아들 교통사고도 나한테 숨겼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느 날 친구 전화가 왔다. 엄마 때문에 응급실 왔는데 네 남편이 와 있다고, 네 아들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 같다고"라며 "전화하니 아들이 교통사고를 당해서 병원으로 오는 중이라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남편이 저녁에 할 말이 있다고 하더라. (아들이) 검사하다가 종양이라도 나왔나 얼굴이 노래졌다"며 "사실 아들이 교통사고 나기 석 달 전에 보이스피싱으로 큰돈을 잃어서 카드를 차압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오영실은 "월급으로 갚기로 했는데 아들이 모바일 대출을 받아 또 보이스피싱에 입금을 했다는 것"이라며 남편이 아들의 교통사고를 숨기기 이전에 보이스피싱까지 숨겼다고 털어놨다.

오영실은 "당신은 왜 중요한 걸 말 안 하냐고 했더니 '교통사고 알아봐야 도움이 안 된다, 당신이 알지 않아도 되는 건 말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며 "그걸 왜 당신이 판단하나. 내가 걱정하는 걸 언제부터 사전차단을 했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어떨 때는 처참한 마음까지 든다"며 병원 아내들의 모임에서 남편이 암센터장이 된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일도 거론했다. 오영실은 "남편은 별 거 아니라고, 월급도 안 오르고 책임만 많아진다고 하더라"며 "가족 대화의 중요성을 피력했는데 변함이 없더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