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5억은 넘게 있어야 노후 준비…월 생활비만 200 이상"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22
  • 2022.06.20 16: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
은퇴 후 생활비는 얼마나 들까. 매월 생활비를 감당하려면 노후자금이 얼마나 있어야 할까. 절반이 넘는 사람들은 월 생활비가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 정도로 든다고 봤다. 적정한 노후자금을 묻는 말에는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은 이같은 내용을 담아 '신한 미래설계보고서 2022'를 펴냈다고 20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30~59세 300명(각 연령대별 100명씩)의 직장인 중 퇴직연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조사를 진행했다.

은퇴 후 월 생활비를 예상하는 질문에 51.0%의 응답자가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을 꼽았다. '300만원 이상 400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23.7%나 됐다. 15%의 사람들은 '400만원 이상'이 들 것이라 예상했다. 200만원 미만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0.3%에 불과했다.

월 생활비를 감당하려면 노후자금도 충분해야 했다. 희망하는 은퇴 연령으로는 '60세 이상 65세 미만'을, 은퇴 후 기대수명으로는 '80세 이상 90세 미만'을 가장 많이 꼽았는데 은퇴 후 20~30년가량이 남기 때문이다.

36.7%의 응답자는 적정 노후자금으로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을 꼽았다. 연령이 높을수록 응답률이 높았다. 50대에선 39.0%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28%는 '10억원 이상'이 있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어 '3억원 이상 5억원 미만'(28.3%), '3억원 미만'(7.0%) 순으로 응답이 나왔다.

노후자금이 많이 필요하다보니 은퇴 후 계속 일하려는 사람도 많았다. 은퇴 후 재취업을 희망하는 이들은 전체의 64.3%였다. 그 이유로는 '생계 유지'(57.0%)를 가장 많이 꼽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를 통해 은퇴 전후 고객이 스마트한 은퇴생활을 준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