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판매량 80배 늘린다"…日혼다, 中광저우 전기차 공장 건설 시작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1 17: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투자액만 6735억원, 2024년 가동 목표…
2027년까지 中서 전기차 10종 출시 계획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의 중국 광저우 전기차 신공장 조감도 /사진=혼다 제공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의 중국 광저우 전기차 신공장 조감도 /사진=혼다 제공
일본 자동차 제조업체 혼다가 중국 광저우 신공장 건설 시작으로 점차 치열해지는 전기차 경쟁에 합류했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혼다는 전날 투자액 34억9000만위안(약 6735억원) 규모의 광저우 전기차 신공장 건설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2024년 첫 가동을 목표로 한다.

혼다의 중국 투자 계획에 따라 현지 합작업체인 광치혼다는 40만㎡(약 12만1000평) 규모의 신공장을 건설한다. 이 공장은 광치혼다의 첫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이자 다섯 번째 생산공장이다. 다른 합작사 둥펑혼다는 연간 생산능력 12만대의 전기차 신공장을 세울 예정이다.

광치혼다의 전기차 신공장은 또 둥펑혼다의 신공장과 함께 혼다의 전기차 전문 브랜드 e:N 모델의 주력 생산 거점으로 활용된다. 혼다는 지난 4월과 6월 각각 둥펑혼다와 광치혼다를 통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SUV) 전기차 모델 'e:NS1'을 출시한 바 있다.

'e:NS1'은 지난 4월 출시 당시 가격은 보조금 포함 17만5000위안(약 3377만원)으로, 미국 테슬라보다 가격 측면에서 우위를 차지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혼다는 주문부터 출고까지 모두 인터넷에서 이뤄지는 온라인 판매를 본격화해 지난해 약 1만대에 머문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을 2030년까지 80만대로 확대할 계획이다.

닛케이는 "이번 공장 건설로 전기차 포함 혼다의 중국 전체 자동차 생산능력은 2024년 연간 173만대로, 지금보다 약 20% 늘어날 전망"이라고 전했다. 혼다는 앞서 광저우 일대에 전기차 전용 공장을 세워 오는 2027년까지 중국 시장에 e:N 시리즈 모델 10종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히며, 하이브리드차·연료전지차 등 회사의 전동차 계획이 중국에 초점이 맞춰져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혼다는 향후 10년간 8조엔(약 78조원)을 전기차 관련 사업에 투자하고, 오는 2040년까지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자사 자동차를 전기차 또는 연료전지차(FCV)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이를 위해 중국에 이어 미국에도 전기차 전용 생산체계 구축을 검토 중이다. 또 미국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와 공동개발하는 중대형 전기차 2종을 2024년에 출시하고, 2027년에는 소형 SUV와 300만엔(약 2865만원)대의 양산형 전기차 모델 여러 개를 판매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