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만삭 상태로 심폐소생술…여행하던 부부 소방관, 익수자 구했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2 09: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강태우 소방교와 김지민 소방교./사진제공=충남소방본부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강태우 소방교와 김지민 소방교./사진제공=충남소방본부
여행을 하던 부부 소방관이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발견하고 생명을 구했다.

21일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쯤 당진시 석문면 왜목마을 해수욕장에서 수난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장소는 해변에서 20m 떨어진 해상이었고 당시 수면 위로는 뒤집힌 튜브만 보이고 있었다.
부부 소방관인 강태우·김지민 소방교가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후 몸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충남소방본부 제공)
부부 소방관인 강태우·김지민 소방교가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구한 후 몸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충남소방본부 제공)
당시 가족여행을 위해 왜목마을을 찾은 119특수구조단 소방항공대 소속 강태우 소방교가 사고 현장을 목격했고 근처에 있던 목격자 2명의 도움을 받아 바다로 몸을 던졌다.

1급 응급구조사이자 인명구조사 자격이 있던 강 소방교는 맨몸으로 헤엄쳐 바다에 빠진 외국인 관광객을 해변까지 무사히 구조했지만 익수자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강 소방교의 배우자이자 당진소방서 소속 119구급대원인 김지민 소방교는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즉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잠시 후 환자는 스스로 호흡하며 의식을 되찾았다.

김 소방교는 다음달 출산을 앞둔 만삭 상태로, 최근 병가를 낸 상태였다.

강 소방교는 "저와 아내 모두 소방관으로서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다"라며 "환자가 건강을 되찾고 아내와 뱃 속에 있는 아이도 건강해 그저 다행"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