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색폭발 이슈키워드] 긱워커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2 14: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요즘 '긱워커'라는 표현이 자주 등장하고 있습니다. 임시직이라는 단어 긱(gig)과 노동자 워커(worker)를 합친 말인데요. 독립적으로 활동하면서 필요에 따라 단기로 고용돼 일하는 근로자들을 의미합니다. '독립형 근로자' 혹은 '초단기 근로자'라고도 부릅니다.

원래 '긱'은 소규모 연주 공연을 뜻하는 단어였습니다. 1920년 미국 재즈 공연장 주변에서 즉흥적으로 연주자를 섭외, 일회성으로 공연에 투입한 데서 '임시직'이라는 의미까지 담게 됐다고 합니다.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공유 경제가 발달하면서 배달, 번역, 변호, 세무 등 각 분야에서 긱워커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인데요. 최근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국내 취업자 2600만명 중 약 1000만명이 긱워커라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경제가 디지털 기반으로 바뀌면서 고용 환경도 변한 것이지요.

근로자가 필요에 따라 자유롭게 업종을 변경할 수 있고 원하는 만큼 일할 수 있다는 점은 긱워커의 장점으로 꼽히지만, 소득이나 고용 안정성이 떨어지고 근로 중 불이익이 발생할 경우 상대적으로 보호받기 어렵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긱에 경제라는 의미의 이코노미(economy)를 합친 '긱이코노미'는 고용주가 상시직을 채용하는 대신 필요에 따라 그때그때 근로자와 계약을 맺는 경제 형태를 뜻합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