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원태 "연내 美·EU 합병 승인 기대…통합 LCC는 진에어 브랜드로"

머니투데이
  • 정한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2 1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대한항공.
/사진제공=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올해 말까지 미국과 유럽연합(EU)의 경쟁당국으로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에 필요한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항공전문지 '플라이트글로벌'에 따르면 조 회장은 22일 IATA(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찾은 카타르 도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합병이) 쉽지 않음을 예상했다"면서 "미국과 EU의 경우 여러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봤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궤도에 올라와 있는 상태다"라며 "연말까지 미국과 EU의 승인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며, 이는 이번 합병의 중대한 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노선 운항에 흥미가 있는 다른 항공사와 대화를 하고 있다"면서 "본격적으로 미국과 유럽 경쟁 당국의 요구에도 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 합병시 독과점 우려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쟁당국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해 점유율이 높은 노선을 위주로 다른 항공사의 취항과 운항 확대를 요청 중이다. 조 회장은 "다른 국가도 비슷한 단계를 밟고 있다"며 "모든 일이 늦어도 올해 안으로 정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합병 이후 다양한 항공기를 운영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해 "기종이 다양해지는 것은 결코 이상적이지 않다"며 "항공기 기종을 단순화하고 싶지만 지금은 어려워 어떻게 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한항공 자회사인 진에어와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에어부산·에어서울이 합쳐진 통합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서는 "통합 LCC는 진에어 브랜드로 인천에서 운항한다"며 "부산은 매우 중요한 시장이지만 제 2의 허브로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에 장사없네…강남·송파 2억 '뚝', '강남불패' 꺾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