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마 시작, 폭우→폭염→폭우…수도권 최대 120㎜·제주 150㎜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3 09: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우산 쓴 시민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전국적으로 장맛비가 내린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우산 쓴 시민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스1
23일부터 전국에서 장마가 본격 시작한다. 이날 오후부터 다음 날 새벽 사이 폭우가 집중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날 사이 전국에 강한 비가 내리면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한다.

지역별로 수도권과 강원영서 등은 오늘 오후부터 밤사이,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는 오늘 밤부터 다음 날(24일) 아침 사이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영서, 충남권, 전북은 최대 120㎜ 이상, 전남권, 제주도 최대 150㎜ 이상이다. 충청권, 경북북부, 전라권, 경남권, 서해5도는 30~100㎜다. 그 외 강원영동과 경북권남부, 울릉도·독도는 10~60㎜의 비가 내리겠다.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폭염특보가 발효된 경북권을 중심으로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있겠다.

장맛비가 그치고 난 뒤인 25일부터 27일까지도 전국에 불볕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25일 낮 최고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고, 높은 습도까지 더해져 체감온도는 30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28일부터 30일까지 다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마가 시작될 것으로 예보됐다. 다만, 대기 형성 상태에 따라 변동 가능성이 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한국블록체인협회 해산… '5대 거래소' 이사진 전원 사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