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썩은 풋고추에 빨간 테이프 '칭칭'…황당한 중국 고추의 변신[영상]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4,065
  • 2022.06.23 15: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의 한 재래시장의 상인이 풋고추에 빨간색 테이프를 감아 붉은 고추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 /사진=twgreatdaily
중국의 한 재래시장의 상인이 풋고추에 빨간색 테이프를 감아 붉은 고추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 /사진=twgreatdaily
중국의 한 재래시장에서 풋고추에 빨간색 테이프를 감아 붉은 고추인 것처럼 속인 사실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각) 다수의 현지 매체는 재래시장에서 산 붉은 고추가 알고 보니 빨간색 테이프를 칭칭 감아 놓은 풋고추였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광시성 난닝에 사는 주부 A씨는 얼마 전 동네 재래시장에 장을 보러 갔다가 붉은 고추를 팔고 있는 상인을 발견했다. A씨는 고추가 신선해 보여 꽤 많은 양을 사서 집에 왔다.

집에 와 고추를 살펴보던 A씨는 놀라서 할 말을 잃었다. 자신이 사온 홍고추는 풋고추에 붉은 테이프를 감은 것이었다. 심지어 풋고추는 먹지 못할 만큼 심하게 썩어 있어 A씨를 더욱 화나게 했다.

A씨는 "전형적인 기만"이라며 "이 사람을 찾아 꼭 고추를 돌려주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오히려 이렇게 테이프를 칭칭 감는 게 더 돈이 들었을 텐데 굳이 이렇게까지 해서 나에게 고추를 팔았어야 했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해당 사진을 본 중국 누리꾼들도 "고추 한 개 한 개를 이렇게 테이프로 말 필요가 있었을까"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한 재래시장의 상인이 풋고추에 빨간색 테이프를 감아 붉은 고추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 /사진=twgreatdaily
중국의 한 재래시장의 상인이 풋고추에 빨간색 테이프를 감아 붉은 고추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 /사진=twgreatdaily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