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용산 부동산만 30억..6월 공개 고위공직자 재산 1위는

머니투데이
  • 이창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63
  • 2022.06.24 0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국립 서울 한국방송통신대학교/사진=뉴시스
국립 서울 한국방송통신대학교/사진=뉴시스
김종오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부총장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4일 발표한 '2022년 6월 고위공직자 수시재산공개' 자료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이들은 지난 3월2일부터 4월1일까지 임용되거나 퇴직한 고위공직자 111명이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김 부총장이 신고한 재산총액은 87억4009만원이다. 김 부총장은 배우자와 함께 보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205.07㎡)와 서울 용산구 오피스텔 등을 약 30억원에 신고했고, 본인과 배우자, 장남이 인천과 전북 장수, 충남 천안 등에 약 15억원의 토지를 보유했다. 이밖에 가족들의 예금이 17억원, 주식 등이 12억원이었다.

박병춘 전주교육대학교 총장이 45억8249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김 부총장 다음으로 재산이 많았다. 박 총장도 배우자와 서울 구로구 연립주택(181.36㎡)을 보유했고, 본인 명의의 전주 아파트 등이 약 19억7500만원, 가족이 보유한 토지가 약 7억4000만원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예금과 주식 등 금융자산이 약 12억원이었다.

김정한 외교부 주시카고대한민국총영사관 총영사도 44억2631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세 번째로 재산이 많았다. 그는 배우자와 함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아파트(78.05㎡)와 부친의 서울 동작구 사당동 아파트(108.00㎡) 등 부동산 재산이 37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밖에 김유열 한국교육방송공사 사장이 19억39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고성환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총장이 12억28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퇴직자 가운데선 김수문 경상북도 의회 전 의원이 147억5536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가장 재산이 많았다. 이어 이주열 한국은행 전 총재가 42억3823만원, 오하근 전라남도 의회 전 의원이 32억675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세 경영 없다"… 준법위, 이재용 만남 정례화 추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