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빚투 개미 '역대급' 반대매매?…장 전부터 하한가 매도 속출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4 08: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개인 투자자들의 '빚투'(빚내서 투자) 경고등이 켜졌다. 증시가 하락하며 반대매매 청산 물량이 대거 쏟아지는 탓인데 장 전 하한가 매도 종목이 속출하는 모습도 나오고 있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3개 증권사의 총 합산 담보부족 계좌가 이번달 초 1018개에 불과했으나 지난 22일 1만1829개로 늘어났다.

빚투에 나서는 투자자들은 통상 증권사에서 돈을 빌리는데 이때 증권사는 투자자에게 일정한 담보비율을 유지할 걸 요구한다. 담보비율은 각 증권사 마다 다르나 보통 140~150% 사이에서 결정된다.

주가 하락으로 주식가치 평가액이 담보비율 아래로 떨어지면 투자자가 3거래일 내 증거금을 직접 메꿔야 한다. 이를 못하면 2거래일 후 증권사가 강제로 주식 청산을 청산한다. 이를 반대매매라고 부른다.

개장 전 반대매매 미수 청산이 진행되면 증권사는 청산 물량을 하한가로 매도한다. 이날 장 시작 전 동시호가가 시작되는 8시40분 쯤 309개의 하한가 종목이 쏟아졌는데 코스피는 83개, 코스닥은 223개였다. 특히 팜스토리 (2,800원 ▼155 -5.25%), 광림 (1,410원 ▼75 -5.05%), 세종텔레콤 (728원 ▼19 -2.54%), 디와이디 (1,665원 ▼710 -29.89%), 우리기술투자 (5,050원 ▼190 -3.63%), 하림 (2,910원 ▼80 -2.68%) 등이 코스닥시장 예상체결량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후 장중 CFD(차액결제거래) 반대매매, 스탁론 반대매매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청산 물량이 대거 출회되면서 주가는 더 하락하는 모습을 보인다.

빚투 개미 '역대급' 반대매매?…장 전부터 하한가 매도 속출



반대매매 급증…'빚투' 나선 개미들 어쩌나


반대매매는 지난 14일 코스피가 2400선 아래로 주저앉을 때부터 급증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5일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실제 반대매매 금액은 315억5461만원으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비중도 13.1%였다.

지난 23일에도 코스닥지수가 4% 이상 내리는 등 큰 폭으로 하락했는데 반대매매 청산 물량이 대거 쏟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2거래일 전인 지난 21일 담보부족으로 발생했던 반대매매 청산 물량이 쏟아진 것인데 전체 위탁매매 미수금 대비 실제 반대매매 금액은 260억7878만원이고 미수금 대비 반대매매 비중은 10.3%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개인 투자자들의 반대매매, 실망매물이 대거 출회되며 코스닥지수의 하락폭이 컸다"며 "개인 투자자들의 반대매매 출회로 시작된 국내 수급 악화의 정점에 근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개인 투자자들의 빚투 규모도 줄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2일 개인 투자자들의 빚투 규모를 알 수 있는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9조5308억원으로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