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상승 마감한 미국 증시…외국인 매도세 속에도 한국 증시 상승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4 09: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한국 증시가 장 초반 상승 중이다. 전날 4.36% 하락 마감했던 코스닥 지수는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이 오름세를 보이며 1% 넘게 상승하고 있다.

24일 오전 9시16분 기준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62포인트(0.37%) 오른 2322.94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은 183억원 순매도 하고 있고 기관이 476억원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305억원 매도 우위를 보이는 중이다.

업종별로 전기가스업이 2%대, 섬유의복, 의료정밀이 1%대 오르고 있다. 음식료품, 종이목재, 전기전자, 건설업등이 강보합하는 가운데 비금속광물, 철강금속, 기계, 운수창고 등은 약보합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들 중 셀트리온 (171,500원 ▲11,000 +6.85%)이 2%대 상승 중이고 삼성전자 (58,400원 ▲1,000 +1.74%), 네이버(NAVER (247,500원 ▲13,500 +5.77%)), 카카오 (71,500원 ▲4,400 +6.56%)는 1%대 오르고 있다. SK하이닉스 (91,600원 ▲1,400 +1.55%), 삼성바이오로직스 (831,000원 ▲11,000 +1.34%)가 강보합하는 가운데 LG에너지솔루션 (405,000원 ▲5,000 +1.25%), LG화학 (543,000원 ▼8,000 -1.45%), 삼성SDI (550,000원 ▲17,000 +3.19%)는 약보합 하고 있다. 기아 (77,500원 ▲300 +0.39%)는 1%대 하락 중이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10포인트(1.41%) 오른 724.48을 보이고 있다. 외국인이 119억원 순매도 하고 있고 기관은 110억원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39억원 매수 우위를 보이고 있다.

업종별로 디지털컨텐츠가 3%대 상승 중이며 IT종합, 오락문화, 반도체 등은 1%대 오르고 있다. 방송서비스, 인터넷, 컴퓨터서비스 등이 강보합 하는 가운데 통신서비스, 기타제조, 운송 등은 약보합 중이다. 정보기기는 1%대 하락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이 대부분 오름세인 가운데 카카오게임즈 (49,400원 ▲2,700 +5.78%)가 6%대, 셀트리온헬스케어 (67,900원 ▲6,100 +9.87%), 펄어비스 (53,900원 ▲3,400 +6.73%)가 3%대, HLB (33,600원 ▲1,800 +5.66%), 셀트리온제약 (77,100원 ▲4,900 +6.79%)이 2%대 오르고 있다. 에코프로비엠 (497,400원 ▲26,200 +5.56%), 엘앤에프 (236,100원 ▲18,000 +8.25%) 등은 1%대 상승 중이다.

미국 증시는 상승 마감했다. 국채 수익률이 하락하며 기술주 중심으로 상승했다.

23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날보다 194.23포인트(0.64%) 오른 3만677.36으로 마감했다. S&P500지수는 35.84포인트(0.95%) 오른 3795.73으로 장을 마쳤다. 나스닥지수는 179.11포인트(1.62%) 오른 1만1232.19로 거래를 마쳤다.

10년물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이날 3.163%로 출발한 10년물 수익률은 3.090%로 하락했다. 2주만에 최저 수준이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8월 인도분은 배럴당 2.18달러(2.05%) 내린 104.01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경유 리터당 3223원까지 등장…국제 유가 하락세인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