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달로 가자!" 도지코인, 범죄 악용↑…'댕댕이 코인'의 두 얼굴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425
  • 2022.06.25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도지코인'(Dogecoin) 홈페이지
/사진='도지코인'(Dogecoin) 홈페이지
"달로 간"(To the Moon·국내 투자자 유행어 '가즈아'와 같은 말) '도지코인'이 폰지(다단계 금융사기)·아동 성착취물(CSAM) 등 범죄에 악용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시가총액 10위 가상화폐 관련 범죄가 확인되자, 전문가들은 단기간에 투자자를 현혹하는 밈 코인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달로 가자!" 도지코인, 범죄 온상?…'댕댕이 코인'의 두 얼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머니투데이 DB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머니투데이 DB
2013년 일본 시바견 이미지를 본따 제작된 도지코인은 대표적인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츠) 코인이다. 재미로 탄생했지만 '도지파더'로 불리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지지를 등에 업고 상승세를 탔다. 우리나라의 '가즈아'와 같은 말인 '달로 가자'(To the Moon)는 유행어까지 양산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30분 도지코인은 시가총액 86억7500만달러(약 11조2780억원)를 기록하며 상위 10위를 기록 중이다.

도지코인 몸값이 올라가자 이를 노린 '검은 손'도 늘어났다. 지난 22일(현지시간) 블록체인 분석업체 '엘립틱 커넥트'(Elliptic Connect·이하 '엘립틱')은 "도지코인 인기가 높아지면서 범죄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며 "범죄와 관련된 수백만 달러 가치의 도지코인 거래를 확인했고, 스캠·폰지 사기를 비롯해 테러조직 자금 조달 및 아동 성착취물 거래 등에도 활용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했다.

엘립틱에 따르면 지난해 이스라엘 국가테러방지금융국이 압수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관련 가상화폐 지갑 84개 중에는 4만235달러(약 5200만원) 상당의 도지코인이 들어있는 지갑도 포함돼 있었다. 이스라엘 정부가 압수한 하마스 연계 가상화폐 금액은 △테더 413만2107달러(약 53억7100만원) △비트코인 339만6305달러 (약 44억1500만원)△트론 16만5555달러(약 2억1500만원) △이더리움 5만1129달러(약 6646만원) △도지코인 4만235달러(약 5200만원) △기타 2140달러(약 280만원) 순이다. 엘립틱은 "비트코인과 테더에 비해 도지코인 비중은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나, 하마스같은 무장조직이 다양한 가상화폐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도지코인이 아동 성착취물 거래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엘립틱은 범죄조직이 모이는 '다크넷'과 일반 웹브라우저로 접속 가능한 '클리어넷'에서 가상화폐를 활용하는 아동 성착취물 공급집단을 모니터링 중이다. 엘립틱은 "현재까지 전 세계적으로 확인된 아동 성착취물 커뮤니티 거래금액은 3000달러 미만(약 390만원)으로 현저히 낮다"면서도 "범죄행위를 숨기기 위해 (전략적으로) 광범위한 가상화폐를 거래수단으로 사용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재밌잖아?…투자자 현혹하는 '밈 코인' 주의보


도지코인이 가장 많이 활용되는 범죄 유형은 절도·폰지 등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지코인 출시 불과 며칠 만에 가상화폐 지갑 '도지월렛'이 해킹 공격을 당하며 1만4000달러(약 1800만원)이 넘는 자금 손실이 발생했다. 당시 도지월렛 측이 미국 투자자 커뮤니티 '레딧'에 올린 공지에는 "수천 번의 시스템 해킹 시도를 발견했다"며 "상대적으로 더 안전한 오프라인 지갑(콜드월렛)을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외에도 2020년 중국 당국이 폰지 사기와 관련된 도지코인 2000만달러(약 260억원) 이상을 압수한 사례, 지난해 터키에서 발생한 1억1900만달러(약 1540억원) 규모의 도지코인 채굴 사기 등도 언급됐다. 이 같은 절도·사기범죄에 도지코인이 활용된 사례는 50건 이상으로, 피해액은 수억달러로 추산된다. 도지코인은 극우단체의 자금조달이나 마약 거래에도 사용되고 있다고 엘립틱은 전했다.

최화인 블록체인 에반젤리스트는 "가상화폐가 범죄에 악용된다는 건 그 가상화폐의 활용성이 크다는 증거"라며 "특히 도지코인은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크고 상장된 거래소도 많아 현금화에 적합한 옵션이 됐다. 다른 밈 코인들이 소리소문 없이 사라지는 반면, 도지코인의 경우는 일론 머스크라는 일종의 자산 인프라가 있는 것"이라고 봤다.

한 가상자산 업계 관계자 역시 "도지코인이 밈 코인이긴 하지만 주목도가 높아 사용하는 이들이 많다"며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만큼 메이저는 아니지만 충분히 거래되고 있는 만큼 활용도가 크다"고 말했다.

범죄에 악용된 밈 코인은 도지코인만이 아니다. 지난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게임'을 모티프로 제작된 '스퀴드 코인'은 프로젝트 자체가 사기로 드러난 바 있다. 개당 가격 2800달러(약 340만원)까지 급상승했던 스퀴드 코인은 개발진이 프로젝트를 중단하고 코인을 모두 현금화하면서 휴짓조각이 됐다. 같은 해 K팝 트렌드를 선도할 대표 밈 코인으로 홍보된 '진도지 코인' 역시 개발진이 전체 물량의 15%를 한 번에 매도해 20~30억원의 이익을 챙긴 뒤 잠적하며 스캠코인으로 밝혀졌다.

홍기훈 홍익대 경영학과 교수는 "밈 코인은 사업성을 목적으로 만든 코인이 아니다보니 백서 내용도 부실한 점이 많다"며 "밈의 특성상 자산 가치는 없기 때문에 밈 코인을 사야 한다면 투자 수단보다는 장난감처럼 재미 요소로만 보는 게 더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에반젤리스트도 "밈 코인은 마니아들의 게임 문화처럼 재미로 즐기는 형태"라며 "순간의 트렌드를 보고 '재미로 사보는 것' 정도의 존재이지, 투자 개념으로 접근하기에는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