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은영 만난 박규리 "故구하라 죽은 후 고통…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4 13: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그룹 카라의 리더 박규리가 "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떠날까 봐 두렵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24일 오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2세대 레전드 걸그룹 카라의 리더이자 자칭 타칭 '여신' 박규리가 상담소를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박규리는 항상 자신감 넘치고 당당한 모습만 보였기에 누구에게도 자신의 고통을 털어놓기 어려웠다며 "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떠날까 봐 두렵다"고 고백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오은영 박사는 박규리가 속마음을 털어놓고 위로받고 싶지만, 약점이 될까 말하길 주저해 온 모습을 보고 '위로포비아'(위로 받는 것을 두려워 하는 사람)라 분석한다.

오은영 박사는 가까운 사람과 마음속 아픔을 나누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며, 그렇지 못 할 경우 겪는 고립과 단절에 대해 우려한다.

이에 조심스럽게 입을 뗀 박규리는 지난 2~3년간 겪었던 여러 사건으로 모든 연락을 끊고 '자발적 고립'을 선택했다고 밝힌다.

박규리는 원치 않았던 열애 사실 공개 보도와 소속사의 파산 등 모든 걸 자신의 선택 탓이라 여겼다고 고백했고, 이에 오은영 박사는 "책임져야 할 영역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체 왜 그렇게 자신의 탓을 하는지에 대해 분석한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아울러 이날 오은영 박사는 깊은 우울감에 시달려 고통받던 박규리에게 숨막힐 듯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기도 한다. 직접적으로 파고드는 오은영 박사의 질문 공세에 박규리는 카라 멤버 고(故)구하라의 죽음에 대해 언급한다.

박규리는 구하라의 죽음 이후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음을 밝혀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구하라는 2019년 11월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구하라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짧은 자필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전 집값 떨어진다 했는데 급등… 부동산원 전망 재개 '시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