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GU+, 2050년까지 사용전력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 선언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6 09: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상징하는 키워드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상징하는 키워드를 선보이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12,500원 ▲50 +0.40%)는 지난 24일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 회의를 열고 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26일 밝혔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통신사의 온실가스 배출은 직접배출보다 전력 사용으로 인한 간접배출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특히 최근 5G 상용화와 IDC(인터넷데이터센터)의 증설로 간접배출량은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2020년 기준 LG유플러스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75%가 네트워크 장비, 15%는 IDC, 10%는 사옥에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ESG경영과 온실가스 저감활동에 동참하고, 2050년까지 전력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이 같은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

우선 LG유플러스는 국제협의체인 SBTi(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 수준으로 감축하기 위해 2030년까지 약 53%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중간목표를 세웠다. 최종적으로 2050년 기준 온실가스 예상배출량의 25%를 자체감축하고, 나머지 75%는 재생에너지를 사용할 예정이다.

이종민 LG유플러스 ESG추진팀장은 "이번 2050 탄소중립 선언과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을 수립을 시작으로 네트워크 장비 및 냉방효율화 등 이행수단을 구체화하여 전사적인 ESG 경영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금리에 장사없네…강남·송파 2억 '뚝', '강남불패' 꺾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