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4선 오세훈 "민생소통 집중"..'민생특보→민생소통특보' 확대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67
  • 2022.06.25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무수석, 정책수석'→'정무특보, 정책특보'로 확대

/사진=김휘선 기자
/사진=김휘선 기자
MT단독다음 달 1일 39대 서울시장에 취임하는 오세훈 시장을 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민생특보' 자리가 '민생소통특보'로 바뀐다. '약자와의 동행을 향후 4년간 서울시정의 바탕이 되는 철학"이라고 강조한 오 시장이 시민 및 약자와의 소통을 더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민생특보를 민생소통특보로, 정무수석 및 정책수석을 정무특보 및 정책특보로 확대·변경하기로 했다. 서울시장 최초 4선에 성공하면서 대권 주자로 부상한 오 시장의 정무라인이 확대되는 것이다.

오 시장은 작년 4·7보궐선거 이후 취임해 박원순 전임 시장 시절에 생긴 정책특보, 공보특보, 젠더특보를 없앴다. 대신 민생특보, 정무수석, 정책수석을 신설해 조직을 개편했다.

이번 개편은 오 시장이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고위 관계자는 "민생소통특보를 신설해 시민들과의 소통을 더욱 확대하라는 게 오 시장의 주문"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오세훈 페이스북
/사진제공=오세훈 페이스북
민생소통특보는 강철원 전 민생특보가 맡을 것으로 보인다. 오 시장이 2000년 국회에 입성했을 때 보좌관으로 맺은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강 전 특보는 20여년 간 오 시장을 보필해 온 최측근으로 통한다. 강 전 특보는 2011년 오 시장이 무상급식 논란으로 사퇴할 때 함께 서울시를 떠났다가 오 시장과 함께 서울시로 복귀했다.

정무특보는 박찬구 전 정무수석이, 정책특보는 이광석 전 정책수석이 유력하다. 강 전 특보와 함께 이들은 오 시장의 4선 시장 당선을 도운 일등 공신들이다.

또 다른 시 고위 관계자는 "오 시장이 세 사람을 가장 신뢰하고 있다"면서 "4년 간의 시정을 위해 참모 역할이 커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장을 보좌하는 별정직 공무원 숫자도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별정직 공무원은 28명까지 임명이 가능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