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년 전 '누드 사진' 발견한 이효리 "이제 가릴 것도 없어" 웃음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234
  • 2022.06.25 07: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티빙 캡처
사진=티빙 캡처
가수 이효리가 사진전 준비를 위해 과거 사진을 돌아보던 중 자신의 상반신 누드사진을 발견하고 웃음 지었다.

24일 공개된 티빙 예능 '서울체크인'에서는 데뷔 이후 24년의 시간을 돌아보고자 기획한 '이효리 사진전'의 시작이 전해졌다. 이효리는 사진전 준비를 위해 첫 미팅과 사진전이 열릴 공간 답사에 나섰다.

이효리는 '왜 사진전을 열고 싶었냐'는 물음에 "사진을 많이 찍었으니까, 한번에 쭉 모아서 보고 싶기도 하고, 이것을 계기로 팬들을 만나는 자리를 마련해보고 싶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후 이효리가 과거 촬영했던 다양한 화보 사진을 함께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핑클로 데뷔했던 20대 초반부터 솔로 활동을 시작한 2000년대 초반, 2010년대 이후에 찍었던 다양한 사진들이 차례로 전파를 탔다.

과거 사진 데이터베이스에서 자신이 촬영했던 누드사진을 발견한 이효리는 "어머, 누드사진도 있네요? 보여주세요"라며 "저 때는 괜찮았나요? 지금은 많이 다운됐다"고 농담했다.

이효리가 본 누드사진은 2011년쯤 촬영한 패션지의 화보다. 당시에는 빨간색 재킷을 입은 상반신 누드만 공개된 바 있다.

이효리가 본 사진에는 재킷 없이 상반신을 손으로만 가린 누드가 담겨 있었다. 이에 이효리는 "그냥 이 사진도 한 번 공개하면 되지 않나? 이젠 뭐 가릴 것도 없잖아요. 시원하게 가주셨으면 좋겠다. 나는 뭐 상관없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효리는 "열심히 살았다"며 "다들 예쁘게 담아주셔서 그렇다. 어쨌든 B컷 위주로, 공개가 되지 않았던 사진 위주로, 과감한 것 위주로 부탁 드린다. 아이디어가 있으면 연락드리겠다"고 말했다.
사진=티빙 캡처
사진=티빙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