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나 임산부 같아요?"…간미연, 지하철서 할머니한테 양보받은 사연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347
  • 2022.06.26 08: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방송인 간미연(40)이 지하철에서 임산부로 오해받은 사연을 전했다.

25일 간미연은 인스타그램에 지하철 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촬영한 사진 1장을 올렸다. 사진에서 간미연은 긴 기장의 보라색 원피스를 입고 흰색 크로스백을 메고 있었다.

간미연은 "근데 나 임산부 같아요? 할머니가 나 보고 앉으라고…"라며 말을 흐렸다. 눈물을 글썽이는 이모티콘을 붙이기도 했다.

한편 간미연은 2019년 3세 연하의 배우 황바울(37)과 부부의 연을 맺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