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LAA 리뷰] 오타니 시즌 16호포 폭발! '높은 공에도 밸런스 굳건했다' 팀은 3-5 패

스타뉴스
  • 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6 14: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가 시즌 16호 홈런을 터트렸다. 하지만 오나티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팀은 패하고 말았다.

오타니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2022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3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1볼넷 1삼진으로 활약했다.

1회에는 1사 1루 기회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난 오타니.

홈런은 3회에 터졌다. 팀이 0-1로 뒤진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 오타니는 상대 선발 로건 길버트를 상대로 큼직한 우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유리한 볼카운트 3-1에서 5구째 포심 패스트볼(96.8마일)을 제대로 받아쳐 관중석 상단에 공을 떨어트렸다.

특히 앞서 4구째 체인지업(83.9마일)이 높은 쪽으로 향하며 오타니가 허리를 뒤로 크게 젖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후 타석에서 밸런스가 크게 흐트러지지 않은 게 돋보였다. 오타니의 시즌 16호 홈런.

에인절스는 4회말 커트 스즈키가 우중월 솔로포(2호 홈런)를 터트리며 2-1 리드를 잡았다. 오타니는 5회 1사 2루 기회서 자동 고의 4구로 출루해 1루를 밟았다. 7회에는 1사 주자 없는 상황서 중견수 뜬공 아웃.

오타니는 팀이 3-5로 뒤진 9회말 2사 1,2루 기회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우익수 뜬공에 그치며 그대로 경기가 끝나고 말았다.

시애틀은 34승 39패를 마크하며 5연승에 성공했다. 반면 에인절스는 34승 40패로 2연패에 빠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보고 있나…최태원·빌게이츠, 소형원전 1조 투자 선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