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치마입은 모델에 장난거는 '아기 코끼리'…조회수 1390만 대박[영상]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18
  • 2022.06.26 14: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과 장난치고 있다./사진=트위터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과 장난치고 있다./사진=트위터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치마를 입은 모델에게 장난을 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모델 메간 밀런은 태국 치앙마이에 있는 차아라이오키드 코리끼 보호소에서 3주 된 아기 코끼리와 노는 영상을 지난 17일 트위터에 공개했다.

영상에는 아기 코끼리가 긴 치마를 입은 밀런에게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코끼리는 넘어진 밀런의 치마를 밟고 밀런의 몸 위로 올라탔다. 밀런이 코끼리의 무게에 짓눌린 것처럼 보이자 누나 코끼리가 다가와 아기 코끼리의 행동을 저지하기도 했다. 영상 내내 밀런은 즐거운 듯 웃고 있었다.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과 장난치고 있다./사진=트위터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과 장난치고 있다./사진=트위터

이 영상은 트위터에서 조회수 1391만회 이상을 기록하며 화제가 됐다. 조회수 31만회를 기록한 또다른 영상에선 아기 코끼리가 밀런과 장난치다 치마를 뜯는 장면도 포착됐다.

밀런은 "코끼리는 자주 봤지만 그렇게 어린 코끼리와 함께했던 적은 없었다"며 "생후 3주밖에 되지 않았지만 확실히 무겁고 힘이 셌다"고 밝혔다.

코끼리가 폭력적이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코끼리는 사람을 해치는 동물이 아니"라며 "코끼리는 공감 능력을 갖춘 유일한 동물 중 하나"라고 했다.

이어 "난 다치지 않았다"며 "누나 코끼리가 아기 코끼리를 내게서 떼어낼 필요도 없었다"고 밝혔다.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을 넘어뜨린 뒤 짓누르고 있다./사진=트위터
생후 3주 된 아기 코끼리가 모델 메간 밀런을 넘어뜨린 뒤 짓누르고 있다./사진=트위터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