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김지민과 인연, 2024년에 끝"…김준호, 궁합 본 후 '충격'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3,067
  • 2022.06.27 06: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김준호가 연인 김지민과의 궁합을 본 뒤 충격에 빠졌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가 가수 김종민, 배우 최진혁과 함께 역술인을 찾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역술인은 김준호에 대해 "47세 이후 결혼한다면 백년해로할 수 있는 인연이 있다. 46세 이전에는 이별을 하게 되지만 이제서야 결혼문이 열리고 배필운이 들어오는 사주다. 진실된 인연이 될 수 있다고 한다"고 분석했다.

김종민이 "지민이가 39세라 아홉수라서 준호 형을 만난 건가 싶다"라며 궁금해 하자 역술인은 "지민 씨에게 아홉수는 의미가 없다. 오히려 좋다"고 답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김준호는 "김지민 사주에 집적대는 남자가 있냐?"고 물었고 역술인은 "집적대도 지민 씨가 커트를 잘 한다. 내 사람이면 내 사람이고 아니면 아닌 거다. 굉장한 의리가 있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김지민 이름이 아닌 남자 이름으로 봤다면 군인 혹은 깡패로 나올 수도 있다"며 "말주변 자체가 좋기 때문에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게, 팩트만으로 사람을 때릴 수 있는 사람이다. 말로 이길 생각은 죽을 때까지 내려놓으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말로 이겨보려고 했는데 안 되더라"라고 크게 공감하며 한숨을 내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역술인은 "김지민 씨의 결혼운은 28세부터 48세까지 열려있다"며 "결혼을 선택할 수 있는 사주라서 결혼을 안 해도 된다"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는 "에엥? 안 된다"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역술인은 이어 "김지민 씨하고는 내년까지 결혼을 안 할 경우 2024년 두 분의 배필 인연은 끊어진다"고 했고, 18개월 남았다는 말에 김준호는 큰 충격에 빠졌다. 최준혁은 "시한부 연애다"라며 깜짝 놀랐다.

김준호는 또 "김지민 같은 사주를 완전히 내 여자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돈이냐 명예냐"고 물었고, 역술인은 "본인 자체가 없어보이고 부족해보이는 게 좋다"며 "이 분은 안 된 사람들 돌봐주고, 품는 게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준호는 "더 부족하라고요?"라고 되묻고는 "안 돼 보이는 건 자신있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프러포즈는 언제 하는 게 좋냐"는 김준호의 질문에 역술인은 "프러포즈를 해서 서로 기분 좋은 건 올해"라면서도 "올해 김지민 씨가 바쁘다보니 올해 결혼은 쉽지 않아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와 내년에 결혼하면 두 분의 이혼수는 없다"며 "두 분의 궁합은 내년 안에 결혼하시라"고 제안해 김준호를 만족시켰다. 그러면서도 김준호에게 "올해는 귀문관살이라고 해서 망신살이 붙어있다. 올바르게만 행동하시라"라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와 달리 한 박스에 2개"…'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