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년만에 '워터밤 서울'…최악의 가뭄 속 물축제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579
  • 2022.06.27 06: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관람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사진=뉴스1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관람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사진=뉴스1
'워터밤 서울 2022'가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3년 만이다. '워터밤 서울 2022'는 관객과 아티스트가 팀을 이뤄 상대 팀과 물싸움을 하며 음악을 즐기는 음악 축제다.

워터밤에는 수백 톤의 물이 사용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일부선 기록적 가뭄 속에 많은 물을 사용하는 축제를 여는 게 맞느냐는 지적도 나왔다. 올해 계속된 가뭄으로 전국의 댐과 저수지 수위가 낮아지면서 농작물 피해는 물론이고 어민들은 조업을 포기하는 상황에 처했다.

다만 주최 측이 사비를 들여 구입한 물을 쓰는 것이고, 물은 워터밤이나 싸이 흠뻑쇼뿐 아니라 워터파크, 골프장 등에서도 많은 양의 물이 사용되고 있는 만큼 공연계 물 사용만 문제 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 참여를 위해 관람객들이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2.6.26/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 참여를 위해 관람객들이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2.6.26/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관람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2022.6.26/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26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특설무대에서 열린 '워터밤 서울 2022'에서 관람객들이 축제를 즐기고 있다. 2022.6.26/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국내 첫 '도로 위 아파트' 사실상 무산...'붕괴 위험' 지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