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영호 "文정부, 귀순 의사 밝힌 선원 '북송' 먼저 제안했다"

머니투데이
  • 서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7 11: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2019년 11월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오징어잡이 목선을 동해 NLL 해역에서 북측에 인계했다. 이 목선은 16명의 동료 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타고 있던 배다. /사진=뉴스1(통일부 제공).
2019년 11월8일 오후 해군이 동해상에서 북한 오징어잡이 목선을 동해 NLL 해역에서 북측에 인계했다. 이 목선은 16명의 동료 선원을 살해하고 도피 중 군 당국에 나포된 북한 주민 2명이 타고 있던 배다. /사진=뉴스1(통일부 제공).
'탈북 선원 강제 북송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귀순 의사를 밝힌 북한 어민들에 대한 북송을 북한에 먼저 제안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7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실이 지난해 말 국가안보실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2019년 11월2일 동해 NLL 남방 20해리 부근에서 북한 선박과 선원 2명을 붙잡았다. 선원들은 당시 귀순 의사를 밝혔지만 정부는 이들을 북송했다.

정부는 이들을 붙잡은 지 3일 만인 11월 5일 북한에 선박과 함께 인계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북한은 다음 날 이들에 대한 인수 의사를 우리 측에 전했다. 선원들은 11월 7일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인계됐다. 선박은 기상 상황 등을 고려해 11월 8일 인계됐다.

국가안보실이 제출한 자료를 보면 해당 선박에는 선장 및 선원 등 19명이 승선했으며, 같은 해 8월 중순 김책항을 출항해 러시아, 북한 등 해역에서 어로 작업을 실시했다. 귀순 의사를 밝힌 선원 2명은 다른 공범 1명과 함께 10월 말쯤 가혹행위를 이유로 선원 2명과 선장을 살해했다. 이들은 이후 범행이 발각될 것을 우려해 동료 선원 13명을 차례로 죽였다.

국가안보실은 "정부는 관계기관 합동정보조사를 바탕으로 이들 선원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흉악범이며, 이들의 귀순의사에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해 추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