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 아파트값도 '고점' 왔나...평균 시세 13억 앞두고 '횡보'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36
  • 2022.06.27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아파트 매매전망지수도 3년 여만에 최저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사진제공=뉴시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시내 아파트 단지. /사진제공=뉴시스
금리인상으로 집값 매수세가 위축되고, 가격 고점 인식이 확산하면서 서울 아파트값 오름세도 한풀 꺾였다. 평균 시세 13억원 진입을 앞두고 상승세가 확연히 둔화됐다.

27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2억7992만원으로 전월 대비 174만원(0.01%) 상승했다.

권역별 평균 시세는 강북권 14개 자치구가 10억1400만원, 강남권 11개 자치구는 15억2858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평균 시세는 2020년 3월 처음으로 9억원을 넘어선 뒤 빠른 속도로 억 단위가 바뀌었다. 6개월 만인 같은해 10월 10억원대, 이후 7개월 만인 2021년 4월 11억원대에 진입했다. 이 기간 매월 1000만~3000만원 급등세를 보였다. 지난해 10월 12억원대에 진입한 뒤에도 올해 초 12억5000만원까지는 빠른 속도로 상승했지만 이후 월간 상승폭이 축소됐다. 올해 들어 6개월 간 상승액은 2023만원(1.6%)이다.

전문가들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미국 금리인상이 본격화되면서 매수세가 위축된 결과라고 해석한다. 새 정부가 취득세, 양도세, 보유세 등 각종 세금 부담을 줄이고 대출 규제를 일부 완화해도 원리금 부담이 커진 탓에 효과가 상쇄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단기간 가격대가 수 억원 급등한 데 따른 피로감과 대내외 여건상 추가 상승 여력이 크지 않다는 고점 인식도 최근 시세 흐름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업소 앞에 매물 전단이 붙어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업소 앞에 매물 전단이 붙어 있다. /사진제공=뉴스1
주택 수요자들의 가격 고점 인식은 일선 중개업소들의 동향 조사에서도 나타난다. 올해 6월 KB부동산 매매가격 전망지수는 78로 전월(92.2) 대비 14.2포인트 떨어져 2019년 3월(74.3) 이후 3년 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지표는 100을 기준으로 낮을수록 앞으로 가격이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평균 시세가 단기간 11억, 12억원대를 잇따라 넘어선 기간에는 가격 전망지수가 110~120대를 나타냈다. 이 때와 비교하면 매수 심리도 상당히 위축된 상황으로 풀이된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오름세도 둔화됐다. 올해 6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6억7792만원으로 전월 대비 83만원(0.01%) 상승했다. 권역별 아파트 전셋값은 강북권 14개 자치구가 5억6066만원, 강남권 11개 자치구가 7억8820만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이달 KB부동산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전망지수는 93.4로 전월(100.7)대비 7.3포인트 하락했다. 이 지표는 임대차법 시행 직후인 2020년 9월 142.6을 기록, 관련 통계 집계 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매매가격 상승세 둔화, 전세의 월세화 현상 등으로 전셋값 전망도 점차 안정화되는 모습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