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BTS 뷔, 파리행 전세기 제니가 태워줬나" 소문 퍼져…진실은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247
  • 2022.06.27 15: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BTS 뷔 인스타그램
/사진=BTS 뷔 인스타그램
프랑스 파리를 찾은 BTS의 뷔와 블랙핑크의 리사가 같은 전세기를 이용한 가운데, 이 개인 여객기를 리사가 전세 낸 것이라는 루머가 퍼졌다.

뷔와 리사는 지난 24일 배우 박보검과 함께 파리행 전세기에 올랐다. 셋은 명품사 셀린느의 2023 S/S시즌 남성복 컬렉션 게스트로 초대돼 파리를 찾았다.

셋이 이용한 전세기는 당초 리사가 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매체 '클라우트 뉴스'는 전세기 엔지니어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메시지를 인용해 리사가 전세기 대여비를 모두 지불했다고 밝혔다.

"BTS 뷔, 파리행 전세기 제니가 태워줬나" 소문 퍼져…진실은
(왼쪽부터)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그룹 블랙핑크 리사./사진=하퍼스 바자 재팬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그룹 방탄소년단(BTS) 뷔, 그룹 블랙핑크 리사./사진=하퍼스 바자 재팬 인스타그램

하지만 리사가 전세기를 빌렸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연예계 관계자에 따르면 뷔와 리사, 박보검이 이용한 전세기는 셀린느 측에서 제공한 것으로 리사와 무관했다. '리사가 전세낸 것'이란 소식을 담은 기사 역시 최근 삭제됐다.

해당 내용이 이미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리사의 동료이자 뷔와 열애설이 불거진 제니가 소환되기도 했다. 제니가 둘을 이어줘 프랑스까지 함께 이동하게 됐다는 추측이었다.

한편 뷔, 박보검, 리사는 26일 파리 팔레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열린 패션쇼에 참석했다. 뷔는 이날 강렬한 레드 라이더 자켓에 가죽 진을 매치해 시크하고 도도한 매력을 과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