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2020 코로나' vs '2022 금리인상'…코스닥 공매도 지금 더 많다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0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닥150 공매도, '코로나19 폭락장' 때 보다 많다

지난 5월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한국주식투자자연합(한투연)이 공매도 제도 개혁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5월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후문에서 한국주식투자자연합(한투연)이 공매도 제도 개혁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최근 금리인상발 폭락장 속에서 '공매도 전면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진 가운데 현재 코스닥시장 내 공매도는 2년 전 코로나19(COVID-19) 폭락 당시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거래소(KRX) 공매도포털에 따르면 이날 코스닥150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거래대금 비율은 9.98%였다. 지난 10일에는 11.17%로 이달 들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발 증시 폭락으로 공매도가 전면 금지되기 시작한 2020년 3월16일 직전보다 높다. 그해 3월15일에는 4.34%를 기록했으며 그달 가장 높은 수치는 6.14%(2020년 3월 3일 기준)다.

아울러 이달 들어 27일까지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코스닥 종목은 모두 16개(중복 포함)였다. 위지윅스튜디오 (25,400원 ▲850 +3.46%), 아난티 (7,500원 ▲20 +0.27%), 씨아이에스 (15,950원 ▼150 -0.93%) 등은 과열종목으로 두 번 지정됐다. 카카오게임즈 (59,800원 ▲3,000 +5.28%), 넥슨게임즈 (22,100원 ▲200 +0.91%)와 같은 게임주도 과열종목에 포함됐다.


코스피 공매도는 코로나19 때보다 '적어'…공매도 대부분은 '외국계'


반면 최근 코스피시장 내 공매도는 2년 전과 비교해 줄었다. 27일 기준 코스피200 전체 거래대금 대비 공매도 거래대금 비율은 4.75%였다. 이달 들어 가장 높았던 수치는 지난 10일에 기록한 9.07%다.

이는 공매도 전면 금지가 시행되기 직전 2020년 3월에 기록한 가장 높은 수치 12.71%(2020년 3월 6일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다만 전면 금지 시행 직전인 그해 3월15일에는 6.53%를 기록했다.

올해 6월 들어 코스피시장에서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된 기업도 지누스 (47,800원 ▲650 +1.38%) 한 개뿐이다.

지난 22일 기준 공매도 잔고 대량보유자로 신고한 기관투자자는 코스피 80개, 코스닥 134개(코스피·코스닥 모두 종목 중복 포함)다. 이 중에는 모간스탠리, JP모간, 골드만삭스, 메릴린치, 맥쿼리 등 유명 외국 금융사 다수가 이름을 올렸다.

그에 반해 국내 기관은 코스피시장에서 4곳, 코스닥에서 14곳에 불과했다. SK증권, BNK투자증권, 메리츠증권, 타이거자산운용, 한국투자증권, 한양증권 등 소수였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5월3일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종목에 한해 공매도를 부분적으로 풀었다. 2020년 3월16일 앞서 정부가 코로나19유행으로 얼어붙은 증시를 안정시키고자 공매도를 전면 금지한 지 1년 2개월여만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