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품 논란' 프리지아, 자숙 끝…5개월 만에 유튜브 복귀하며 한 말은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3,629
  • 2022.06.27 18: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가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약 5개월 만에 유튜브 활동을 재개했다.

프리지아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사진과 함께 "프링이(프리지아 구독자 애칭)들 저 영상 올렸어요♥ 너무너무 떨리는데…예쁘게 봐주세요"라는 문구를 게재했다.

그는 이날 공개한 유튜브 영상에서 "정말 보고 싶었다"며 "저는 부산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 집을 이사하기도 했다"고 활동을 중단했을 때의 근황을 전했다.

앞서 프리지아는 지난해 12월 공개된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솔로지옥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에서 본인 소유라고 주장한 명품 브랜드 제품의 일부가 가품으로 밝혀지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그는 올해 1월 "디자이너 창작물 침해와 저작권 무지 등으로 인해 발생한 상황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브랜드 론칭의 꿈을 가진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깊이 반성하겠다"고 사과하며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프리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