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마트, 온라인 플랫폼 손익 악화 전망…하반기 오프라인 부문 부각될 듯-한투

머니투데이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07: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한국투자증권이 28일 이마트 (107,000원 ▲1,500 +1.42%)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7만5000원을 유지했다.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실망감은 이미 주가에 충분히 반영됐고, 하반기 이마트24, 할인점 등 오프라인 부문의 가치가 부각돼 주가 회복 이루어질 것으로 보면서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연결 기준 이마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5% 증가한 6조9492억원, 영업이익은 65.8% 감소한 2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하회하는 이유는 광고비처럼 유료 멤버십 출시에 따른 비용과 온라인 시장 내 경쟁 지속으로 이마트 온라인 플랫폼들의 손익이 전분기 대비 악화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쓱닷컴은 283억원 적자, G마켓글로벌은 180억원 적자를 추정한다"며 "2분기 이마트(할인점)의 기존점 신장은 소비자물가상승에 따라 3~4%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반면 트레이더스는 작년의 기고 효과에 따라서 -1%~0% 기존점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별도 부문이 적자가 발생하는 이유는 종합부동산세와 늘어난 PP(피킹&패킹)센터 매출에 따른 수수료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김명주 연구원은 "지난 1분기 G마켓글로벌의 영업 적자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치는 쓱닷컴 유료 멤버십 출시 등으로 현재 이마트의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기대는 매우 낮다"며 "1분기보다 2분기에 이커머스 부문의 적자가 확대돼도 추가적인 주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현재 온라인의 지속된 부진으로 이마트의 오프라인 채널의 가치가 가려져 있다"고 판단했다.

김명주 연구원은 "규모의 경제를 달성한 이마트24는 지난 2분기에 이어 올해 2분기도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마트는 작년에 18개의 매장 리뉴얼에 이어 올해에 9개의 매장 리뉴얼을 계획하고 있다"고 했다.

또 "리뉴얼 된 매장은 리뉴얼 전 대비 현재 약 20%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주' 기지개 펴자 '이 종목' 한달간 20% 뛰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