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행인에 등짝 스매싱 당한 '트럼프 오른팔' 줄리아니 "죽을 뻔했다"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08: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AFP=뉴스1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 루디 줄리아니(78) 전 뉴욕시장이 낙태권 폐지 판결에 분노한 시민에게 '등짝 스매싱'을 당해 죽을 뻔했다며 엄벌을 요구했다.

27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공화당의 핵심 인사 중 한명인 줄리아니 전 시장은 지난 26일 뉴욕 스탠턴 아일랜드의 슈퍼마켓 숍라이트에서 39세 남성으로부터 등짝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공화당 뉴욕주지사 당내 후보 경선에 나선 아들 앤드루 줄리아니의 선거운동을 돕기 위해 슈퍼마켓을 방문해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그러던 중 숍라이트 종업원인 다니엘 길(39)은 줄리아니의 등을 손바닥으로 친 뒤 "당신 때문에 여성들이 죽게 됐다"며 욕설을 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50년간 정치를 하면서 이런 공격을 처음 당했다. 땅으로 넘어졌다면 죽을 수 있었으며 등짝이 부어 올랐다"며 엄벌을 요구했다.

그는 이번 공격이 미국 연방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4일 미국 연방 대법원이 낙태 권리를 인정한 판례를 뒤집는 판결을 내리면서 각 주의 낙태권 폐지가 가능해졌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여성들의 낙태에 반대 입장을 줄곧 나타내왔다.

다니엘 길은 줄리아니 전 시장의 등짝을 때린 2급 폭행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그는 변호인을 통해 "때린 것이 아니라 슬쩍 '툭' 건드렸을 뿐 부상을 입힐 의도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줄리아니 전 시장은 1990년대에 뉴욕 시장을 지내며 미국 정계의 거물이 됐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 시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활동하며 그릇된 행보를 반복한 뒤 정계에서 퇴출됐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함께 '2020년 대선 부정선거 음모론'을 주장하기도 했다. 또 2021년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 때 지지자들을 선동한 혐의로 연방 수사당국과 연방의회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그는 뉴욕주 변호사 면허를 정지당했다. 각종 성희롱 논란에 휩싸여 비판을 받은 전력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