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근로복지공단, 소상공인 고용·산재보험료 납부기한 추가 연장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근로복지공단 본부전경./사진=근로복지공단 제공
근로복지공단 본부전경./사진=근로복지공단 제공
근로복지공단이 코로나19(COVID-19) 장기화와 최근 경제여건 악화 등으로 인한 소상공인의 경영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7∼9월분 고용·산재보험료 납부 기한을 추가 연장한다고 28일 밝혔다.

그동안 공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30인 미만 사업장 19만2837개소에 대해 2020년 3월부터 2022년 6월까지 7657억원의 보험료에 대한 납부기한을 3개월씩 유예해 코로나19 피해 회복을 지원했다.

공단에 따르면 고용·산재보험 모두 상시근로자 30인 미만 사업장이라면 납부기한 연장 신청이 가능하고, 산재보험은 추가로 1인 자영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를 사용하고 있는 사업장인 경우에도 신청할 수 있다.

일반 사업장은 2022년 7월부터 9월분 보험료에 대해, 건설·벌목업 사업장은 2022년 7월부터 9월에 법정 납부기한이 도래하는 개산보험료(보험가입자가 1년간 근로자에게 지급할 보수 총액 추정 액수를 기준으로 보험료를 산정하는 것)에 대해 납부기한 3개월 연장이 가능하다.

건설업은 보험가입자가 1년간 사용할 근로자에게 지급할 보수 총액을 추정, 즉 '추정보수총액'을 기준으로 보험료를 산정

납부기한 연장 신청한 보험료분에 대해선 추가로 연체금 징수를 유예하고 기존 체납액에 대해서도 체납처분의 집행이 내년 1월 10일까지 유예된다.

또 납부유예로 체납된 보험료에 대해선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분할납부 신청을 통해 최대 2년간 분할납부할 수 있다.

납부기한 연장신청은 일반사업장의 경우 국민건강보험공단에, 건설·벌목업 사업장은 근로복지공단에 신청해야 하므로 사업장의 주의가 필요하다.

강순희 공단 이사장은 "소상공인들이 고용·산재보험료 납부기한 연장 지원 혜택을 받아 경제적 어려움 해소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근로복지공단이 사회안전망의 보루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