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실이 아닌 얘기들, 화나"…이경진, '파혼' 루머에 입 열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5,082
  • 2022.06.28 13: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배우 이경진./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배우 이경진./사진=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배우 이경진이 자신의 결혼을 둘러싼 갖가지 루머에 대해 입을 연다.

28일 저녁 8시30분 방송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이경진은 소문만 무성했던 파혼설에 대해 털어놓는다.

이경진은 "사실이 아닌 얘기들에 화가 날 때도 있었다"며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경진은 31살이었던 1986년 미국 뉴욕 브루클린 한인 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지만, 당일 피로연에서 결별을 선언한 뒤 바로 귀국한 바 있다.

그는 "내가 신혼여행 갔다 왔다는 얘기도 있고 결혼 후 며칠 살다 왔다는 얘기도 있더라"며 "연예계를 떠나 미국에서 새로운 삶을 꿈꿨던 때가 있었다"고 털어놓는다.

또한 이경진은 "가족이 떠나는 슬픔을 처음 느꼈다"며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린다. 그는 "살아계실 때 예쁘게 말하지 못해 후회가 된다"고 토로하기도 한다.

이날 방송에서 "엄마 생각이 난다"며 눈물을 보인 이경진은 큰언니가 떠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까지 잃어 1년에 가족을 두 명이나 떠나보낸 사연을 고백한다.

한편 이경진의 결혼을 둘러싼 루머와 가족 이야기는 28일 방송되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공개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