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국경 최악의 참사…'찜통' 트레일러에서 시신 46구 쏟아졌다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06
  • 2022.06.28 18: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트레일러 트럭 모습/AFPBBNews=뉴스1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샌안토니오에서 시신 46구가 발견된 트레일러 트럭 모습/AFPBBNews=뉴스1
미국 텍사스주에 주차된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46구의 시신이 무더기로 발견됐다. 사망자들이 멕시코 국경을 넘어 미국으로 건너온 불법 이민자로 추정되면서, 국경 근처에서 발생한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27일(현지시간) AFP·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시 소방 당국은 남서부 외곽 대형 트레일러 안에서 시신 46구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생존자도 발견됐는데 이들 중 16명은 온열질환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인은 아직 조사 중이지만 고온의 날씨에 트레일러 안에서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날 샌안토니오시의 기온은 섭씨 39.5도를 기록했는데, 트레일러 안에는 에어컨은 물론 식수도 없는 상태였다. 소방 당국은 트레일러 내부에 있던 이들의 몸이 매우 뜨거웠다고 전했다. 트레일러에는 100명가량이 있었다고 현지 경찰은 설명했다.

현지 언론은 이들이 멕시코에서 불법으로 미국에 넘어온 이민자들일 것으로 추정한다. 샌안토니오는 멕시코 국경과 불과 250㎞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중남미 이민자들이 미국으로 향하는 주요 길목 중 하나다. 트럭이 발견된 지점은 멕시코 국경과 이어지는 I-35번 고속도로 인근 도로였다.

현재 이 사건 관련 3명이 구속됐으며, 출입국을 관리하는 미국 연방 국토안보부가 조사에 착수했다. 론 니런버그 샌안토니오 시장은 "숨진 이들은 더 나은 삶을 찾으려고 온 것으로 보인다"며 "이보다 끔찍한 비극은 없다"고 개탄했다. 이어 "이 사람들을 이토록 비인간적인 환경에 방치한 자들은 가장 강력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외신들은 이번 사건이 최근 수년간 발생한 이민자 사망 사건 중 최악의 참사라고 설명했다. 샌안토니오에서는 2017년 월마트에 주차돼 있던 트럭에서 이민자 10명이 사망한 채 발견되는 사건이 있었다. 2012년에는 텍사스 남부에서 이민자들이 탑승한 픽업트럭이 나무를 들이받아 15명이 숨졌으며, 2003년에는 비슷한 지역에서 멕시코 출신 밀입국자 19명이 트레일러에 갇혀 질식사하기도 했다.

텍사스 주지사는 이번 참사를 조 바이든 대통령 탓으로 돌렸다. 이민자에 상대적 포용 입장을 밝힌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밀입국이 증가했다는 지적이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들의 죽음은 바이든 책임으로, 생명을 앗아가는 국경 개방 정책으로 인해 발생한 치명적인 결과"라고 비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금융당국, 한국서 영업하는 미등록 외국 코인거래소 조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