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 번 충전에 1000km? 글쎄"…中 CALT 발표에 韓배터리 '물음표'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543
  • 2022.06.29 05: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CATL 'CTP3.0 기린(Qilin)' 배터리 발표영상 캡처화면
/사진=CATL 'CTP3.0 기린(Qilin)' 배터리 발표영상 캡처화면
글로벌 배터리 점유율 1위 CATL이 1회 완충 시 1000km를 갈 수 있고, 10%에서 80%까지 10분만에 충전 가능한 차세대 배터리를 내년부터 양산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CATL의 이번 발표에 의구심을 드러내는 분위기다. 거리·시간 모두 제한된 조건에서 발현 가능한 능력을 과도하게 부풀려 발표한 것이 아니냐는 시선이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CATL은 최근 내년 1000km 주행이 가능한 'CTP3.0 기린(Qilin)'을 선보인다고 발표했다. 사각형 틀에 담긴 각형 특성을 바탕으로 배터리셀을 모듈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팩으로 조립하는 CTP(Cell to Pack) 방식으로 구현해, 공간 활용성과 에너지 밀도를 끌어 올려 이 같은 주행거리가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모듈 생략과정을 통해 배터리 내 공간 활용성을 기존 50%에서 72%로 상향시키고, 부피가 줄어든 만큼 에너지 밀도가 개선돼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CATL이 밝힌 기린 배터리 에너지 밀도는 ㎏당 255Wh다. 이는 테슬라가 예고한 4680 원통형 배터리보다 13%가량 높은 수치다. 국내 배터리 회사들이 개발 중인 제품보다도 에너지 밀도가 높다. CATL은 기린 배터리 잔존량이 10%에서 80%로 충전하는 데 불과 1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소개했다.

업계는 CATL이 강조한 주행거리가 배터리 성능만으로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입을 모은다. 주행거리의 경우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의 무게, 디자인, 주행 시 외부온도, 노면 등에 외부 조건에 따라 변화무쌍하기 때문이다. 또한 효율과 상관없이 탑재되는 배터리 용량을 늘리면 종전 기술력으로도 주행거리의 단순 증가는 가능한 상황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1월 CES 2022에서 1회 충전으로 1000km 이상 달릴 수 있는 'EQXX' 전기 콘셉트카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벤츠는 탑재되는 배터리양을 증가시키는 게 아니라, 독자적인 공학기술을 적용해 공기저항계수를 떨어뜨려 주행거리를 늘릴 것이라 소개했다. 당시 벤츠도 방법은 제시했지만, 구체적인 양산 가능한 시점에 대해서는 말을 삼갔다.


/사진=CATL 'CTP3.0 기린(Qilin)' 배터리 발표영상 캡처화면
/사진=CATL 'CTP3.0 기린(Qilin)' 배터리 발표영상 캡처화면

업계에서는 주행거리보다 더 중요한 경쟁 요소로 충전 시간 단축을 꼽는다. 차종마다 연료탱크·연비 등이 제각각이지만 내연차 연료를 가득 채우고 최적의 연비를 냈을 때 500~600km의 주행이 가능하다. 전기차의 경우 400~500km 이상 주행 능력을 대부분 확보했다. 일부 고급 모델은 500~600km 주행도 가능하다. 주행 거리보다 향후 충전 속도가 향후 전기차·배터리 경쟁력을 판가름할 전망이다.

국내 배터리 3사 역시 주행거리보다는 충전 속도 개선에 공을 들이는 분위기다. 회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0%에서 80%로 20~25분 충전하는 기술은 확보한 것으로 파악된다. 2025년 이내에 15분 내 충전이 가능한 수준까지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해당 시간을 점차 단축하면서 안정적인 성능을 유지하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확보된 기술력이 적용된 배터리를 높은 수율로 양산 시키는 것도 핵심 과제다.

이 같은 이유로 업계 일각에서는 CATL의 이번 발표가 현실 가능한지 의문을 품고 있다. 특정한 조건에서 가능한 제한된 능력을 부풀려 홍보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CATL이 막대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연구개발(R&D)에 공을 들여온 것은 맞지만, 지금까지 발표된 내용만 봤을 땐 테슬라도 실현하지 못한 혁신에 버금가는 수준이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기린 배터리가 출시된 뒤 양산에 성공하고, 전기차에 탑재되면서 검증 과정을 거치기 전까지는 CATL이 강조한 배터리 성능 역시 주장에 불과한 것"이라면서 "CATL이 주장한 스펙을 지닌 배터리 양산·납품에 성공하면, 프리미엄 시장에 주력해 온 국내 배터리 업계에는 적잖은 타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업체 관계자는 "에너지밀도·주행거리·고속충전 등이 CATL 말대로 원활히 이뤄질지도 의문이지만, 과연 해당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얼마나 안정적일지도 의문"이라면서 "현재 CATL이 공개한 차세대 배터리의 경우 외부 충돌에 의한 냉각수 유출과 전극 단락 문제 발생 가능성이 커, 사고 발생 시 화재 발생 가능성일 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조금 1000만원 못 줘"… 선물만 받고 현대차 쏙 뺀 바이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