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MB, 특별대우 받았나…이틀에 한 번 변호사 만나고, 생일엔 '특별 접견'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197
  • 2022.06.28 21: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동부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징역 17년형을 확정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동부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약 2년6개월의 수감기간 중 이틀에 한 번 꼴로 변호사를 접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이른바 '특별 접견'으로 불리는 장소 변경 접견도 50회에 달했다.

28일 뉴스1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기준 수감기간 동안 총 577회 변호사를 만났다. 이 전 대통령은 2018년 3월22일에 구속됐다가 이듬해 3월6일 보석으로 석방됐다. 2020년 11월2일 재수감돼 이날까지 수감 954일째다. 이틀에 한 번 꼴로 변호사를 만난 셈이다.

소파나 탁자가 있는 거실 같은 곳에서 이뤄지는 장소 변경 접견은 면회시간이 2~3배 정도 더 길어 '특별 접견'으로 불리는데, 이 전 대통령은 총 50회를 진행했다. 주로 심리적 안정 도모를 사유로 장소 변경 접견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일날에도 2018년, 2021년 두 차례에 걸쳐 장소 변경 접견을 했다.

해당 자료를 법무부로부터 입수한 김윤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관계자는 "일반 수용자가 장소 변경 접견을 허가받은 것은 1년에 0.1회에 불과한 것을 감안할 때, 이 전 대통령은 일반 수용자와 거리감 있는 수용 생활을 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별대우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이다.

다스 실소유 의혹으로 징역 17년을 선고받은 이 전 대통령은 건강상의 이유로 지난 3일 형집행정지를 신청, 이날 3개월의 형집행정지를 허가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빚 폭탄 떨어진다…이러다 망한다" 벌벌 떠는 바이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