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럽 재생에너지 목표 상향…풍력·태양광 업체 주목-유진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9 0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진투자증권은 유럽의 재생에너지 목표 상향으로 국내 풍력, 태양광 기업들이 수혜를 입을 것으로 29일 전망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EU(유럽연합) 에너지장관들은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 비중을 기존 32%에서 40%로 상향하는 것을 입법화하고 있다"며 "러시아 전쟁 이후 2030년 재생에너지 목표를 45%로 상향하는 안까지 논의되고 있어 내년에 추가로 목표가 상향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한 연구원은 "2020년 EU의 재생에너지 비중은 22%를 차지하고 있는데 2030년 40% 목표를 달성하려면 막대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이번 정책 강화로 유럽의 연간 풍력 설치량은 2021년 17.4GW(기가와트)에서 2030년 47.2GW로, 태양광은 2021년 23GW에서 2030년 60GW 로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국내 풍력·태양광 업체들은 코로나 발생 이후 주가 랠리의 선두 주자였지만 원재료비 상승, 운송 문제 등 포스트 코로나 부작용으로 인한 이익 부진으로 주가는 다시 떨어졌다"며 "최근에는 재생에너지 시장 확대가 가속화하고 있고, 메탈 가격과 운송비 등 비용 상승은 안정세로 진입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국내 에너지 정책도 2030년까지 신재생 에너지 비중을 20~25% 수준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씨에스윈드 (58,400원 ▲1,600 +2.82%), 삼강엠앤티 (25,700원 ▲850 +3.42%), 동국S&C (7,100원 ▲290 +4.26%), 유니슨 (2,565원 ▲115 +4.69%), 한화솔루션 (44,000원 ▲2,200 +5.26%), OCI (116,500원 ▲3,000 +2.64%), 현대에너지솔루션 (53,100원 ▲2,200 +4.32%) 등 풍력·태양광 업체들의 주가가 다시 주목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콧대 높던 서초도 "1억 네고 가능"…노원엔 4억대 매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