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디젤 게이트'에 놀랐던 獨, 이번엔 현대차 압수수색…왜?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68
  • 2022.06.29 14: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28일(현지시간) 현대차·기아의 독일 및 룩셈부르크 현지사무소 8곳을 압수수색했다.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크푸르트 검찰은 이날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유로저스트)와 함께 현대차·기아의 독일과 룩셈부르크 현지 사무소 8곳을 압수수색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수사에는 프랑크푸르트 검찰, 룩셈부르크 수사당국, 헤센주 경찰 소속 140여명이 투입돼 통신 데이터, 소프트웨어, 설계 관련 서류를 확보할 계획이다.

현지 검찰은 현대차·기아와 부품업체 보르크바르너그룹이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을 2020년까지 유통한 것으로 의심한다.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는 보쉬와 보르크바르너그룹 산하의 델피가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치는 차량의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가동을 크게 줄이거나 끄도록 해 허가된 양 이상의 산화질소를 배출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배기가스정화장치 가동률을 낮추면 차량 연비가 상승한다.

독일 검찰은 이번 일로 인해 이들 차량이 2008∼2015년 '유로5' 기준 내지 환경기준이 한층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사실이 소비자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현대차·기아 측은 이날 로이터에 독일 현지에서 압수수색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며 "회사가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독일 검찰의 압수수색 소식에 현대차와 기아의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이날 오후 2시10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현대차 (175,500원 ▼2,500 -1.40%)는 전 거래일 대비 10000원(5.38%) 내린 17만6000원에, 기아 (71,000원 ▼500 -0.70%)는 전 거래일 대비 3800원(4.64%) 내린 7만8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