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 대통령 만난 바이든 "北에 깊은 우려...한미일 3국 협력 필수적"

머니투데이
  • 뉴욕=임동욱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U.S. President Joe Biden, U.S.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U.S. Defense Secretary Lloyd Austin, South Korea's President Yoon Suk-yeol and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meet during a NATO summit in Madrid, Spain, June 29, 2022. REUTERS/Jonathan Ernst/사진=로이터=뉴스1
U.S. President Joe Biden, U.S.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U.S. Defense Secretary Lloyd Austin, South Korea's President Yoon Suk-yeol and Japanese Prime Minister Fumio Kishida meet during a NATO summit in Madrid, Spain, June 29, 2022. REUTERS/Jonathan Ernst/사진=로이터=뉴스1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흔들림 없는 약속을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은 29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오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와 별도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를 만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백악관은 "이번 역사적인 3국 회담에서 정상들은 북한의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의한 위협과 관련해 인도-태평양 지역 전역에서 3국간 협력을 증진시키는 것을 논의했다"며 "아울러 지난달 서울과 도쿄에서 나눴던 상세하고 생산적인 대화의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다뤘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 전 발언을 통해 "이번 만남은 북한과 관련해 우리 3국의 노력을 더욱 조율할 수 있는 기회"라며 "나는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complete denuclearization)와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우리 3국의 협력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관계를 강화함에 따라 이런 형식의 추가적인 대화를 기대한다"며 "그리고 우리는 북한의 계속된 탄도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계속 진화하고 있으며, 세계 정세는 불확실성 증가에 직면해 있어 한-미-일 3국간 파트너십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거의 5년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이 재개된 것은 지역 및 세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세 나라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한미일 파트너십이 세계 평화와 안정의 또 다른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대북 대응과 관련한 3국 공조가 굳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핵실험을 할 경우 연합훈련을 포함해 3국 차원의 대응이 이뤄지기를 바라며, 일본은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