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시, 학습지 교사 깜짝 이력 "월 190만원→MV 수익만 8억원"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08: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net 'TMI SHOW' 방송 화면 캡처
/사진=Mnet 'TMI SHOW' 방송 화면 캡처
학습지 선생님으로 일했던 가수 제시의 과거가 재조명됐다.

지난 29일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TMI SHOW'에서는 '인생역전! 알바생에서 사장급 된 스타' 랭킹이 소개됐다.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다 큰 성공을 거둔 스타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7위는 서바이벌 화제 1위, 메인 MC 등 활발히 활동하며 예능감을 뽐내고 있는 가수 제시였다.

제시는 긴 무명 시절로 잠시 음악을 포기한 적이 있었다. 제시는 학습지계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X몬' 'X높이'의 학습지 선생님으로 활동하며 아이들에게 수학을 가르쳤다고.

/사진=Mnet 'TMI SHOW' 방송 화면 캡처
/사진=Mnet 'TMI SHOW' 방송 화면 캡처

학습지 선생님으로 일하면서도 가수 꿈을 놓치지 않았던 제시는 '제시카 H.O'에서 '제시'로 활동명을 바꾼 후 가수로 다시 인기를 얻게 됐다.

제시가 학습지 선생님으로 활동할 당시 2004년 최저임금은 시간당 2840원이었다. 법정 근로시간 기준 두 개의 학습지 수익을 더하면 약 190만8480원이었다.

제시의 현재 수익은 지난 4월 발매된 'ZOOM'(줌) 뮤직비디오 가치로 추산됐다. 해당 뮤직비디오 가치는 약 8억4050만원에 달했다. 18년 만에 444배 상승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제시는 한국 이름 호현주로2005년 '제시카 HO'라는 이름으로 데뷔했으나 큰 주목을 받지 못했고, 이듬해 힙합 그룹 업타운의 객원 멤버로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2009년까지 큰 호응을 얻지 못하고 미국으로 돌아간 제시는 2011년 다시 돌아와 '제시'라는 이름으로 다시 활동을 시작했고, 2015년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속 '디스 이즈 컴피티션'(This is competition)이라는 멘트로 주목을 받았다.

제시는 2019년 가수 싸이가 설립한 레이블 피네이션으로 이적했으며, MBC '놀면 뭐하니?', tvN '식스센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예능, 음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주' 기지개 펴자 '이 종목' 한달간 20% 뛰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