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 펜스!' 김하성, 홈런 놓쳤지만 '3출루'... 전력질주로 득점까지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30 08: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대 1루 견제 실책을 놓치지 않고 3루까지 내달리는 김하성. /사진=AFPBBNews=뉴스1
상대 1루 견제 실책을 놓치지 않고 3루까지 내달리는 김하성. /사진=AFPBBNews=뉴스1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아쉽게 홈런을 놓쳤지만, 3출루 맹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하성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 6번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2타수 1안타 2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이로써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26에서 0.228(237타수 54안타)로 상승했다.

김하성은 2회 2사 주자 없는 첫 타석에서 애리조나 선발 매디슨 범가너를 상대로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섰다.

두 번째 타석이던 4회에는 볼넷을 골라냈고, 1-0으로 앞선 6회 주자 없는 상황에서도 상대 불펜 카일 넬슨과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다.

이어 김하성의 전력질주가 돋보였다. 상대 1루 견제 과정에서 공이 뒤로 빠졌는데, 김하성은 이 틈을 놓치지 않고 2루를 거쳐 3루까지 내달렸다. 또 C.J.에이브럼스의 적시타에 힘입어 득점에도 성공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아쉽게 홈런을 놓쳤다. 김하성은 선두타자로 나와 노에 라미레즈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때리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조금만 더 위로 타구가 뻗어갔다면, 홈런이 될 수도 있었다. 하지만 타구가 워낙 빨라 펜스를 맞고 떨어진 뒤 곧바로 좌익수 잡았다. 김하성도 1루에서 멈춰야 했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만들지는 못했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애리조나를 4-0으로 꺾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0세 月70만원·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